디지털타임스

 


SK에너지, 탄소 연간 4.8만톤 줄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울산에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
가스 엔진·분산형 발전기 설치
191억원 운영비용 절감도 기대
SK에너지, 탄소 연간 4.8만톤 줄인다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 직원들이 가스엔진 발전기를 점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중단한 SK 울산콤플렉스(울산CLX) 동력보일러에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새롭게 설치했다. 회사측은 에너지효율이 높은 만큼, 기존 설비와 비교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4만8000톤가량 줄일 것으로 기대했다.

SK에너지는 2020년 가동을 중단한 울산CLX 동력보일러에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설치해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동력보일러는 SK 울산CLX 전체 공정 가동에 필요한 스팀을 만드는 핵심 설비다.

현재 울산CLX에는 10기의 동력보일러가 있다. 이 중 동력보일러 'B101'은 1971년 운영을 시작했지만, 노후화로 2020년 가동을 멈췄다. SK에너지는 B101의 효율을 높여 재가동하는 방안을 찾다가 가스엔진 발전기의 배기가스 열을 활용하는 열병합발전시스템을 고안했다.

SK에너지가 2019년 자체 설계한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은 가스엔진 발전기에서 발생하는 배기가스 열을 회수해 동력보일러에 원료로 공급하는 방식이다. 가스엔진 발전기에서 발생하는 시간당 50톤의 고온 배기가스를 동력보일러 연료로 사용하는 만큼 기존 사용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의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또 SK 울산CLX 가운데 전기 수요가 많은 공정 주변에 가스엔진 발전기와 같은 분산형 발전기를 설치할 경우 안정적인 전기 공급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자가 발전량도 높아져 비용 절감도 가능하다. SK 울산CLX는 가스엔진 발전기를 통해 연간 75.6GW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SK에너지는 연간 약 4만80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보일러 운영 효율화로 약 191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기존의 스팀터빈 발전기 가동이 줄어 여름철 잉여 스팀 손실도 연간 약 2만톤 감축할 것이라 보고 있다.
향후 SK에너지는 SK 울산CLX 내 나머지 9기 동력보일러에 대한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종화 SK에너지 울산CLX총괄은 "분산에너지 시스템으로 활용 가능한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으로 탄소 배출량을 큰 폭으로 감축할 뿐 아니라 공정 효율을 높이고 전기와 스팀의 동력비도 절감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공정 효율화로 탄소 감축과 자산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