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대형 조선3사·철강 2사, 액화수소 `R&D 드림팀` 꾸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중공업은 HD한국조선해양, 한화오션 등 조선3사와 포스코, 현대제철 등 철강사 2곳, 한국선급 등과 함께 '액화수소 선박용 재료 시험 표준화 공동연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삼성중공업 판교 R&D센터에서 개최된 체결식에는 각사 연구소장과 실무 연구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액화수소 운반선 설계·건조를 위한 기술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액화수소 환경에서의 재료 물성 실험 결과 공유·데이터 공동 활용, 액화수소 화물창 설계·제작 관련 국제 표준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차세대 핵심 친환경 연료로 떠오르는 수소를 장거리 운송하기 위해서는 영하 253도로 냉각해 800분의 1로 압축한 액체 상태로 만들어야 하는데, 초극저온에서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는 '액화수소 화물창'의 설계와 제작이 핵심 기술로 알려져 있다.

또 초극저온 상태는 상온과 달리 재료의 충격 인성이 낮아지므로 외부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재료의 물성 연구와 검증이 필요하나, 아직까지 이에 대한 국제표준이 없어 각국의 기술개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삼성중공업 측은 "한국이 차세대 수소 운반선 시장을 선점하는 기술적 토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한 조선사 연구소장은 "한국선급을 비롯해 국내 대형 조선 3사와 철강 2사가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만큼 이번 공동 협력이 한국 기업의 미래 수소 운반선 시장 주도권 확보에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국내 대형 조선3사·철강 2사, 액화수소 `R&D 드림팀` 꾸렸다
엑화수소 운반선 이미지. 삼성중공업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