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라라스테이션, HUUM과 파트너쉽 체결… AI기반 TTS기술 통한 일본 시장 진출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라라스테이션, HUUM과 파트너쉽 체결… AI기반 TTS기술 통한 일본 시장 진출 본격화
주식회사 라라스테이션이 주식회사 HUUM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HUUM의 야마다 사토루 대표이사와 라라스테이션 일본 법인의 시게토미 타츠야 대표이사가 일본 도쿄 HUUM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서에 서명했다.

'AI기반의 다국어 음성 번역 기술'은 다국어로 음성을 번역한 후, 그 음성에 맞춰 입 모양(립싱크)의 움직임을 재현하는 최신 기술로, 전 세계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HUUM에 따르면 AI기술 파트너로 라라스테이션을 선택한 이유는 라라스테이션의 AI기반의 다국어 음성 번역 기술이 국내외 특허등록이 되어있을 뿐만 아니라, 다년간 일본 프로젝트의 성과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쿠호도 DY미디어파트너스와 일본 크리에이터 MCN 상장사인 UUUM의 합작 회사인 HUUM은 라라스테이션의 'AI기반 다국어 음성 번역 기술'을 활용하여 일본 유튜브 및 동영상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HUUM은 해외 콘텐츠를 'AI 다국어 음성번역 기술'로 변환하여 각 언어별 국가에 맞는 YouTube 채널을 개설해 영어, 중국어, 한국어로 번역된 컨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크리에이터가 다국어 음성 번역 기술을 사용하는 데 있어, 초기 비용이 발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HUUM은 상기 기술을 일본 국내에 확산시키기 위한 중장기적인 계획으로 크리에이터에게 비용을 징수하는 것 대신 애드센스 수익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초기비용을 충당할 예정이다.
HUUM은 인기 유투버의 영상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맞는 콘텐츠를 순차 전개하여 궁극적으로는 크리에이터의 수입을 대폭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야마다 HUUM 대표이사는 "우리 비즈니스의 마켓은 아시아 시장이다. 라이브 커머스는 중국에서 20조 엔, 미국에서도 5조 엔을 초과하는데 비해, 일본은 450억 엔에 불과하다"며 "세상의 트렌드가 계속 변하고 일본 여행이 증가하는 가운데, 선진 기술을 보유한 비즈니스 파트너를 찾고 있었다. 라라스테이션의 'AI 다국어' 기술로 일본 문화를 세계에 전파하고 싶다"고 전했다.

시게토미 라라스테이션 일본 법인 대표이사는 "일본의 동영상 시장에 늘 아쉬움이 었었다. 성실한 일본인의 성격상, 글로벌 컨텐츠 제작을 위해서는 화자가 직접 해당 언어를 구사하려고 한다는 점이 오히려 컨텐츠가 빠르게 퍼져나갈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게 된다는 점이었다"며 "이번에 일본 최대 크리에이터 MCN 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영광이다. 일본의 재미있는 콘텐츠를 점점 더 해외에 수출하기 위해, 저희 회사의 AI 기술을 활용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