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철서 의식 잃은 대학생 구조한 경찰…"무척 놀랐는데 너무 감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철서 의식 잃은 대학생 구조한 경찰…"무척 놀랐는데 너무 감사"
구급대 인계되는 대학생 A씨[김현 경사 제공]

출근 중이던 경찰이 전철에서 쓰러져 의식을 잃은 대학생을 구조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 한남파출소 소속 김현(43) 경사는 지난 4일 오전 9시30분쯤 경의·중앙선 전철 안에서 A(20)씨가 동행인 없이 쓰러진 것을 목격했다.

당시 밤샘 과제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느끼고 있었던 A씨는 순간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의식을 잃었다.

우연히 같은 전철에 타고 있던 김 경사는 주변에 자신이 경찰임을 알린 뒤 A씨를 빈 좌석에 앉혀 진정시켰다.

이어 수색역에서 하차해 A씨를 의자에 눕힌 뒤 119에 전화했고 A씨의 보호자에게도 연락을 취했다. 다행히 A씨는 의식을 되찾았다.

김 경사는 보호자가 오기 전 응급실에도 동행해 A씨가 검사를 받는 것도 기다려줬다.


김 경사의 도움으로 무사히 귀가한 A씨는 용산경찰서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이런 적이 처음이라 많이 놀라고 당황했는데 친절하고 믿음직한 경찰관이 계셔서 정말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적었다.
A씨는 "모두가 바쁜 회사 출근길이었고, 일하는 시간이 아니었음에도 저를 보호하기 위해 먼저 나서서 귀한 시간을 내주었다"며 "저 때문에 출근 시간도 늦어졌을 테고 병원도 가주느라 번거로웠을 것 같아 죄송하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 경사는 "동행한 사람 없이 혼자 쓰러지는 모습을 보니 걱정돼서 돕지 않을 수 없었다"며 "어머니가 1월에 암 투병 끝에 돌아가셨는데, 아픈 사람들을 보다 보니 도울 수 있을 때는 나서서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최대한 주저하지 않고 사람을 도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전철서 의식 잃은 대학생 구조한 경찰…"무척 놀랐는데 너무 감사"
2015년 중앙경찰학교 졸업식에서 김현(오른쪽) 경사와 그의 어머니(왼쪽)[김현 경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