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동산 들썩이자 주담대 `쑥`… 가계대출 `역대 최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 5월 중 금융동향 발표
2개월 연속 잔액 ↑… 1109.6조
주택거래 증가에 전월比 5.7조↑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이 2개월 연속 늘어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주택 거래 시장이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 한 달 새 5조원 이상 증가한 영향이다. 금융권 전체의 가계대출 잔액도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금융 당국과 한국은행, 5대 시중은행은 12일 긴급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감이 지속되고 부동산 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가계부채 관리에 다시 비상이 걸린 것이다.

한은이 이날 발표한 '5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전달 대비 6조원 늘어난 1109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잔액이 1100조원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은행 가계대출은 지난해 4월 증가 전환한 뒤 증가세를 이어오다 지난 3월 1년 만에 감소했다. 이후 4월에 5조원 늘며 증가 전환한 뒤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가계대출의 증가세를 견인하던 주담대의 증가 폭이 확대된 영향이다. 지난달 주담대는 주택거래 증가 등에 따른 자금수요가 지속되고 주택도시기금 정책대출이 이차보전 방식으로 공급되면서 전월 대비 5조7000억원 늘었다.

기타대출의 경우 계절적 자금 수요(가정의 달 소비 등) 등으로 3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기업대출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증가 흐름을 이어가며 6조9000억원 증가했다. 다만 계절요인 소멸 등으로 증가 폭은 전월(+11조9000억원) 대비 축소됐다.

대기업대출(+1조1000억원)은 전월 계절요인(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배당금 지급) 소멸 등으로 운전자금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크게 둔화됐다. 중소기업대출은 일부 은행의 기업대출 영업 강화, 시설자금 수요 확대 등으로 5조8000억원 늘었다.


금융권 전체의 가계대출도 다시 급증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날 공개한 2024년 5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달 대비 5조4000억원 증가했다. 정부의 집중 관리로 2월과 3월 약 7조원의 가계대출이 줄었지만, 4월(4조1000억원)부터 다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유형별로 보면 주담대가 5조6000억원 늘어나며 전월(4조1000억원) 대비 증가 폭이 크게 확대됐다. 은행권 주담대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기타대출은 은행권의 증가폭이 축소되고, 제2금융권의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총 2000억원 줄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총 7000억원 감소했다. 상호금융에서 1조6000억원이 줄어들며 감소세를 이어갔다. 여전사와 저축은행, 보험권의 가계대출은 소폭 늘었다.

한편 이날 열린 가계부채 점검회의에서 권대영 금융위 사무처장은 "올해 가계대출은 전년 말 대비 총 3조6000억원 증가하는데 그치는 등 명목 GDP 성장률 범위 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면서도 "다만 4월 들어 가계대출이 증가세로 전환됐고, 하반기 통화정책 기조전환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되고 있어 금융권과 함께 더욱 세심한 관리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GDP 기준년도 개편으로 가계부채 비율이 93.5%로 하락했지만 여전히 주요국 대비 높은 수준"이라며 "가계부채를 일관되고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가계부채 전반에 '갚을 수 있는 만큼 빌리고 처음부터 나눠갚는 대출관행'을 확립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미선·김남석기자 already@dt.co.kr

부동산 들썩이자 주담대 `쑥`… 가계대출 `역대 최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