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부부, 카자흐 문화공연 관람…사회는 `주몽`의 송일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대통령 부부, 카자흐 문화공연 관람…사회는 `주몽`의 송일국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드라마극장에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문화 공연'에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양국 예술인과 고려인의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12일(현지시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 함께 '한-카자흐스탄' 문화공연을 관람했다.

대통령실은 "공연은 양국의 예술인들이 함께하는 무대로 전통음악, 클래식, 가곡뿐만 아니라 재즈, 발레, 현대무용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문화적 공감대를 확인하고 우호를 증진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공연의 사회는 TV드라마 '주몽'의 주인공인 배우 송일국과 카자흐스탄 아나운서 딜나즈 자스카이라토바가 맡았다.

드라마 주몽은 지난 2008∼2009년 카자흐스탄에서 방영돼 시청률 80%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공연에는 재즈보컬 나윤선, 피아니스트 박종훈, 소프라노 손현경, 테너 이영화, 베이스 임철민 등 한국의 최정상급 음악인들이 출연했으며, 카자흐스탄 '국민 성악가' 마이라 무하메드크즈, 고려인 4세 뮤지션 로만 킴, 아스타나 발레단과 고려극장 예술단 등 한국·카자흐스탄 예술인 및 고려인 100여 명이 합동으로 출연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한국과 카자흐스탄 예술인들의 상대를 향한 호감은 무대 위에서 다양한 예술의 형식으로 변주됐다.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오페라극장 오케스트라가 한국 성악가들이 부르는 노래의 반주에 참여해 무대를 풍성하게 만들었고, 재즈 보컬 나윤선이 카자흐어로 노래를 부르자 카자흐 국립 예술단원들이 한국어 노래로 화답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카자흐스탄 국립 예술단은 축제를 시작할 때 부르는 전통 노래 '토이바스타르'로 공연을 시작했고, 예술단원들의 무용, 노래, 바이올린 연주가 이어졌다. 김 대변인은 "카자흐 예술단으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은 한국 예술인들은 광활한 유라시아에서 들판을 일구고 공동체를 살찌운 고려인을 향한 노래를 선사해 큰 감동을 자아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고려극장 예술단의 소고춤, 아스타나 발레단의 창작 무용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고, 공연 막바지에는 모든 공연자가 '진정한 빛을 향해 함께 떠나자'고 약속하는 노래 '타임 투 세이 굿바이(Time to Say Goodbye)'를 시작으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 '위대한 나라'라는 뜻의 카자흐스탄 대표곡 '울르달라'까지 합창하며 합동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양국 정상은 거대한 화환을 선사해 양국 문화 예술인들을 격려했다.

공연이 펼쳐진 '칼리벡 쿠아느쉬 드라마 극장' 로비에는 카자흐스탄 고대 문화의 상징으로 꼽히는 '황금 인간' 복원품과 전통 이동식 가옥 '유르트'가 전시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카자흐스탄 정부가 민족의 자부심이 담긴 문화적 상징인 '황금 인간'과 유르트 등을 특별 전시하며 윤 대통령 부부를 최고의 예우로 맞이했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에는 양국 정상을 비롯해 카자흐스탄 측 주요 인사 및 현지 한류 팬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