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 주차비 올리고 해외근무일은 축소…노조 반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가 하반기부터 사옥 주차비를 인상하고 직원들의 해외근무 가능 일수를 절반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11일 정보통신기술(IC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최근 사내 공지를 내고 하반기부터 직원 대상 사옥 주차 비용을 일일 최대 1만원에서 2만원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주차비 인상에 대해 주변 시세 상승 등을 사유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시행한 월 2회 사내 근무 원칙을 근거로 직원당 해외 근무 일수를 연간 최대 4주일에서 2주일로 줄이는 방안도 공지했다.


'주 5일 원격 근무(R타입)'와 '주 3일 이상 출근(O타입)' 중 원하는 근무 형태를 6개월마다 고를 수 있는 '커넥티드 워크' 제도는 1년 연장되고 일본에서 원격 근무할 수 있는 '도쿄 워케이션' 대상자는 5명에서 15명으로 늘어난다.
이와 같은 내용에 대해 네이버 노조는 사측이 노사협의회나 노조에 미리 공유하지 않은 채 직원들에게 불리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결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커넥티드 워크 시행과 관련해 7월 시행 전 제도 개편 전반에 대해 다시 논의할 것으로 사측에 요구한 상태다.전혜인기자 hye@dt.co.kr

네이버, 주차비 올리고 해외근무일은 축소…노조 반발
네이버 1784. 네이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