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U유제품까지 관세전쟁... 中, 反보조금 조사 계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전기차 등 분야에서 무역 마찰을 빚고 있는 유럽연합(EU)을 상대로 육류에 이어 유제품 수입 제한이라는 반격 카드를 추가로 꺼내들 가능성이 제기됐다.

9일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관영지 중국 인민일보 계열의 영문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전날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업계 내부자'를 인용하는 형식으로 "중국 업계가 EU로부터 수입하는 유제품에 대한 반(反)보조금 조사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며 "증거를 수집 중"이라고 밝혔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와 관련한 상세한 설명이나 별도 기사를 작성하지는 않았다.

EU 통계에 따르면 EU는 작년 중국에 버터·치즈 등 유제품 총 80만5000여톤, 약 17억6000만유로(약 2조6000억원)어치를 수출했다. 이는 2022년(88만톤·약 20억8000만유로 규모)보다는 소폭 줄어든 것이다.

중국 관영매체가 미국과 EU의 관세 압박에 중국이 맞불을 놓을 가능성을 직접 언급하면서 일각에선 서방과 중국이 본격 '관세 전쟁'을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미국은 지난달 14일 전기차 25→100%, 리튬이온 전기차 배터리 7.5→25%, 배터리 부품 7.5→25% 등 중국산에 대해 연내 관세 인상를 할 방침을 내놓은 바 있다. 미국은 중국의 저가 제품 '과잉 생산'으로 세계 경제가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며 중국에 생산 억제를 압박하는 한편 EU와 공동 대응을 모색해왔다.

EU의 경우 작년 10월 중국산 전기차를 대상으로 반보조금 조사를 시작한 데 이어 중국산 태양광 패널·풍력터빈·전동차·의료기기 등으로 조사 대상을 확대했다. 이달 들어선 중국산 주석도금 강판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도 착수했다.

중국은 이에 맞서 지난달 19일 대만·미국·EU·일본산 플라스틱 원료 폴리포름알데히드 혼성중합체(POM)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

거대한 소비 시장을 앞세운 '수입 제한' 압박 가능성도 이미 거론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지난달 말 '업계 내부자'를 인용하는 동일한 형식으로 중국 업계가 EU산 돼지고기에 대한 반덤핑 조사 신청을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매체는 또 중국 정부가 2500㏄ 이상 수입 자동차에 대해 일시적인 관세 인상을 검토해야 한다는 중국 '저명 자동차업계 전문가'의 의견을 소개하기도 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EU유제품까지 관세전쟁... 中, 反보조금 조사 계획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 열린 중국 베이징모터쇼에서 중국 전기차 브랜드 BYD의 씰 06 DM-i가 전시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