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덜 샀지만 더 올랐다… 테슬라 제친 `천비디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엔비다아, 서학개미 보관금액 1위 등극
이른바 '서학개미'들의 최애 주식 종목이 약 4년만에 바뀌었다.

주인공은 인공지능(AI)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다. '천비디아' '갓비디아'라는 별칭 속에 연일 주가가 오르고 있는 엔비디아가 전기차 대장주 테슬라를 제치고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 주식으로 등극한 것이다.

30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국내 투자자들의 엔비디아 주식 보관금액은 110억7690만달러로 집계됐다.

같은 날 테슬라 보관금액은 106억7794만달러다. 약 4억달러 차이로 엔비디아가 앞선 것이다.

이처럼 보관금액이 역전된 것은 최근 시세변동 때문이다.

올해 약 5개월간 국내 투자자들은 테슬라를 11억8510만달러, 엔비디아는 5억1599만달러 순매수 결제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순매수 규모는 테슬라가 엔비디아의 배를 넘는다. 하지만 최근 엔비디아의 주가 약진이 테슬라를 압도하면서 주가를 반영하는 보관액 규모는 엔비디아가 테슬라를 앞지른 것이다.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보관금액 1위 종목 교체는 약 4년 만이다. 테슬라는 이른바 '서학개미'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2020년 7월 아마존을 누르고 3년 11개월간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주식 종목으로 장기집권했다.
엔비디아는 생성형 AI 개발에 뛰어든 빅테크 기업들의 AI칩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AI 반도체 대장주'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올들어 아마존, 아람코 등의 시가총액을 잇따라 추월하며 마이크로소프트, 애플에 이어 글로벌 시총 3위에 올랐다. 29일(현지시간) 미국시장에서 엔비디아는 거의 대형 종목 가운데 나홀로 상승 마감했다. 시총은 2조8245억원달러로 커졌다. 2조9179억달러의 애플과 시총 차이도 1000억달러 수준으로 좁혀졌다.

반면, 연초 250달러선에 근접했던 테슬라 주가는 약 5개월 동안 30% 하락했으며, 미 증시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덜 샀지만 더 올랐다… 테슬라 제친 `천비디아`
로이터연합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