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용인시산업진흥원,`소공인·스타트업 허브`에 메이커 시설 통합 기업 육성 메카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ICT디바이스 용인랩, 드림상상창작센터 등 3곳 통합 이전
시설·장비 제공부터 기업 유치·투자·지원 등 지원 연속성 확대
디지털무역종합지원센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전문기관 유치로 지원 연계성 강화
용인시산업진흥원,`소공인·스타트업 허브`에 메이커 시설 통합 기업 육성 메카로
사진제공=용인특례시

용인시산업진흥원(이사장 이상일)은 기흥구 영덕동에 조성된 '소공인·스타트업 허브'에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등 3곳의 메이커 시설을 통합 이전하여 6월부터 새롭게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8월 개소 예정인 '소공인·스타트업 허브'는 연면적 3,457㎡,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되어, 시스템반도체와 인공지능 분야 전략산업 육성과 중소기업의 성장 단계별 지원 등 전주기적 산업 육성 기능을 갖춘 공간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진흥원은 지난 5월 27일, 분산되어 운영하던 메이커 시설 3곳(ICT 디바이스 용인랩(처인구 본원),드림상상창작센터(기흥구 중동),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기흥구 영덕동))을 허브로 통합 이전 시민과 기업의 접근성 향상과 운영 효율화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진흥원에 따르면 통합된 시설·장비들은 허브 1층에 조성되어 시민과 기업 등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감을 높였으며 △3D프린터, 레이저 커팅기, 오실로스코프 등의 장비 △ICT 장비 체험 교육 △시제품제작 전문가 멘토링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층은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상주해 소공인과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사업 및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교육장 또한 2층에 위치해있어 기업 간담회, 반도체 동향 교육, 투자IR 데모데이, 기회경기 콘텐츠 리더스 아카데미 등의 다양한 교육과 행사가 이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용인시가 유치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디지털무역종합지원센터(deXter)는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K-스튜디오 △해외 바이어와의 온라인 화상 상담을 지원하는 디지털무역상담실 △마케팅, 무역 등 관련 교육을 진행하는 교육장 등으로 3층에 조성되어 많은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시스템반도체와 인공지능(AI) 분야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국내 과학기술 핵심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유치하여 시스템반도체 공동랩 운영 및 관련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시스템반도체·AI분야 연구개발과 전문교육, 사업화 등을 집중적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 입주공간은 허브 4층에 조성되며, 해당층에는 스타트업 투자의 핵심인 액셀러레이터(AC)와 벤처캐피탈(VC)과의 비즈니스가 이뤄질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배명곤 진흥원장은 "소공인·스타트업 허브가 기업가와 예비창업자, 투자자, 그리고 시민들까지 함께 모여 자원, 비즈니스 기회 등을 공유하고 같이 성장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하는 것이 목표"라며, "용인시의 기업지원정책을 기반으로 이 곳 허브가 혁신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역량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소공인·스타트업 허브의 입주지원 및 기업지원사업, 교육 프로그램, 장비이용 등은 6월 3일부터 재개되며, 자세한 사항은 진흥원 홈페이지 또는 용인기업지원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용인=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