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尹거부권 행사한 `노란봉투법` 22대 국회에서 제정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1대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 행사로 폐기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3조 개정 법률안(노란봉투법)'을 22대 국회에서 재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22대 국회에서 '노란봉투법' 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업을 이유로 한 노조원과 노조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제한하는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2·3조 개정 법률안)은 노동계의 숙원 사업이었다"며 "그러나 작년 4월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모르시겠지만, 저는 교수 시절 '노란봉투법' 제정을 위한 단체 '손잡고'의 공동대표였다"며 "총선이 끝난 후 5월 '손잡고'의 전 대표였던 배춘환씨를 만나 '노란봉투법' 제정 운동의 현황을 청취하고 의견을 나누었다"며 관련 사진을 올렸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조국 "尹거부권 행사한 `노란봉투법` 22대 국회에서 제정 추진"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배준환(왼쪽) 손잡고 대표<조국 의원 페이스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