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보다 소금이 심각"..."한국인, 나트륨 WHO 권고보다 많이 섭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 국민들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이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의 1.5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0일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를 토대로 2018∼2022년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2022년 기준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3074㎎으로 WHO 권고 기준(하루 2000㎎)의 1.5배를 웃돌았다.

특히 남성의 경우 하루 평균 나트륨을 3576㎎ 섭취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성 섭취량은 2573㎎으로 남성보다는 적었다. 나트륨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장소는 가정으로 분석됐다.

이는 김치, 국, 탕, 찌개 등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을 주로 가정에서 섭취하기 때문으로 판단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반면 2022년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당류 섭취량은 34.6g으로 WHO 권고 기준보다 낮았다.


WHO는 당류를 1일 총열량의 10% 미만으로 섭취할 것을 권고한다. 34.6g은 1일 총열량의 7.6% 수준이다. 이는 우리 국민이 탄산음료 대신 당류가 적은 탄산수를 섭취하는 등 소비 패턴을 바꾼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식약처는 분석했다.
다만 일부 어린이, 청소년 등 집단은 당류를 1일 총열량의 10% 이상 섭취하는 등 WHO 권고 기준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들 집단이 당 함량 높은 과일·채소 음료류, 탄산음료 등을 상대적으로 많이 섭취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식약처는 부연했다.

식약처는 "영양성분 및 나트륨·당류 저감 표시 대상 식품을 지속해 확대하고 영양표시 확인 방법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당보다 소금이 심각"..."한국인, 나트륨 WHO 권고보다 많이 섭취"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