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국힘, 찰나에 불과한 권력자 뜻 따르지 말아야"…채상병 특검 찬성 촉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앞둔 28일 국민의힘을 향해 '채상병 특검법' 처리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대리인이자, 헌법기관 국회가 그 준엄한 물음에 행동으로 답을 해야 될 때가 됐다"며 "특히 젊은 군인의 억울한 죽음, 권력의 부당한 개입 의혹을 밝히는 일은 진영을 초월해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엄중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력자의 눈치가 아니라 국민의 기준에서, 또한 정의와 상식, 공정의 관점에서 당당하게 처리해야 한다"며 "적어도 국회가 민의의 전당이라 불리기 위해서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지금 여러분이 따라야 하는 것은 헌법 정신과 양심의 목소리이지, 찰나에 불과한 권력자의 뜻이 아니다"며 "당당하고 의연하게 국민과 역사의 편에 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비록 21대 국회 임기가 내일까지이긴 하지만,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연금개혁을 처리할 기회는 아직도 남아 있다"며 "앞으로 그 복잡한 연금개혁 문제를 해결할 수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협상의 문을 열어 놓고 정부와 여당의 대승적 결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박찬대 원내대표도 "대통령의 거부권에 가로막힌 해병대원 특검법을 재의결할 수 있도록, 또 전세사기 특별법을 비롯한 다른 법안들의 통과를 위해 한 분도 빠짐없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최소한 법사위나 상임위에 계류되어 있는 법안 처리는 어렵다 하더라도, 해병대원 특검법, 전세사기 특별법 처리뿐만 아니라 본회의에 직회부돼 있는 법안들을 모두 처리하는 것이 21대 국회의 책무를 다하는 길"이라며 "민생 법안 처리에 '묻지 마, 반대'만 하지 말고,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 책임과 책무를 다하는 국회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국민의힘이 협조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진표 국회의장께서도 국회법에 따라 직회부된 법안들을 처리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며 "그동안 숱하게 협의를 해왔는데도 결론이 나지 않았으면 의장께서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 예측된다고 해서 국회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 아니겠는가"라며 "대통령도 거부권 행사할 생각 말고, 국회를 통과할 법안들을 즉각 공포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국힘, 찰나에 불과한 권력자 뜻 따르지 말아야"…채상병 특검 찬성 촉구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76주년 국회개원기념식에 참석한 김진표 국회의장(가운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우여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나란히 앉아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