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업황부진에 사회적 가치실적 주춤… SK하이닉스, 4.9조 창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성능 제품개발 집중
SK하이닉스의 사회적 가치(SV) 창출이 지난해 반도체 다운턴의 영향으로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조9845억원의 SV를 창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7조5845억원) 대비 34% 감소한 수치다.

SK하이닉스는 "SV 측정 항목 전반적으로 부진했으나 고대역폭메모리(HBM), DDR 5(고성능 D램) 등 전력 효율을 극대화한 고성능 제품 개발을 통해 생산 과정에서 환경 영향을 줄이고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활동을 통해 국내 반도체 생태계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한 결과 관련 측정 항목에서는 의미 있는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SK그룹 공통의 산식이 적용되는 SV 측정 카테고리별로 보면 SK하이닉스는 지난해 △경제간접 기여성과 5조452억원 △환경성과 마이너스(-) 8258억원 △사회성과 7651억원을 기록했다.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납세액 감소의 영향이 커 전년 대비 35% 줄어들었다. 환경성과는 전력 고효율 제품 개발, 온실가스 배출 총량 저감으로 부정적 영향이 전년 대비 21% 감소했다.

사회성과는 회사가 다운턴으로 투자 규모를 축소하면서 국내 소부장 기업으로부터 구매한 금액이 줄어 전년 대비 9% 감소했다. 다만 사회적기업을 통해 취약계층 지원에 힘쓰면서 제품·서비스(삶의 질) 항목에서는 전년 대비 19% 증가한 SV 실적을 기록했다.


SV 측정을 시작한 2018년부터 회사의 6년간 성과 추이를 보면 업황에 영향을 많이 받는 배당과 납세 영역을 제외한 SV 창출액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 기준에 따른 지난해 SK하이닉스의 SV 창출액은 3조9073억원으로 최대 영업 실적을 달성했던 2018년 2조7591억원 대비 42%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국내 반도체 생태계 전반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역량을 높이기 위해 2022년부터 협력사를 포함해 SV 측정을 해오고 있다. 2023년에는 19개 협력사가 참여했고 총 1조6074억원의 SV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병래 SK하이닉스 지속경영담당(부사장)은 "다운턴의 여파로 지난해 SV 창출 규모가 전년 대비 부진했지만 연초부터 반도체 업황이 반등 추세에 접어들었고 회사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상생 협력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는 만큼 올해는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반도체 생태계 전반의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업황부진에 사회적 가치실적 주춤… SK하이닉스, 4.9조 창출
SK하이닉스의 2023년 사회적 가치(SV) 측정 결과. [SK하이닉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