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광양에서 통하는 `더샵` 브랜드 아파트… 뭐가 다르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황금동 '더샵 광양베이센트', 성황동 '더샵프리모 성황' 계약자 만족도 높아
마동 '더샵 광양레이크센텀' 선착순 계약 관심 이어져… 수요자 문의 지속
광양에서 통하는 `더샵` 브랜드 아파트… 뭐가 다르길래?
더샵 광양레이크센텀 투시도

부동산 시장 내 브랜드 아파트 선호현상이 짙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남 광양시에서는 포스코이앤씨의 '더샵'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커뮤니티, 첨단 시스템 등 타 단지와는 차별화된 상품성을 선보이며 지역 주거 문화를 선도하고 있어서다.

광양시 첫 '더샵' 아파트로 주목을 받았던 황금지구 '더샵 광양베이센트'는 6월 입주를 앞두고 사전 방문을 실시했다. 단지를 둘러본 입주 예정자들은 더샵의 완성도 높은 특화설계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 반응이다.

성황도이지구에 위치한 장기일반 민간임대 아파트 '더샵프리모 성황'은 입주를 시작했다. 임대 아파트임에도 더샵 브랜드가 적용돼 수준 높은 상품성으로 주목을 받았던 그곳이다. 입주민 A씨는 "조경부터 커뮤니티까지 일반 브랜드 아파트 부럽지 않은 단지 설계가 적용돼 여기로 이사하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두 단지의 계약자들이 좋은 반응을 보이면서 광양시 마동에서 선착순 동·호지정 계약을 진행 중인 '더샵 광양레이크센텀'으로도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더샵 광양레이크센텀'은 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9개 동, 전용면적 84~159㎡, 총 92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희소성 높은 중대형 평형으로 구성된데다 '더샵' 브랜드에 걸맞은 특화설계가 입소문을 타면서 빠르게 계약이 진행되는 모습이다.

분양 관계자는 "포스코이앤씨의 주거 브랜드 '더샵'은 집이 가져야 할 본질적 가치와 고객의 니즈에 집중해 만족도 높은 주거공간을 제공해오고 있다"라며 "더샵 광양레이크센텀 역시 입주민들의 편의부터 건강, 안전까지 고려한 특화설계를 도입해 다른 단지들과는 차별화된 라이프를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샵 광양레이크센텀'은 더샵의 첨단기술이 집약된 스마트홈 서비스 '아이큐텍(AiQ TECH)'을 적용해 주거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스마트폰을 통해 외부에서도 조명, 난방, 가스 차단, 환기 등을 원격 제어 가능하며, 안면인식 도어폰, 지문인식 도어락을 통해 편의성과 보안성을 높였다.


세균 번식을 억제하고, 세대 내 양질의 공기를 공급하는 '향균 황토덕트'와 간절기 실내외 온도를 측정해 자동 환기해 주는 '에너지 절약 환기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더샵 클린에어시스템도 적용된다. 승강기 내부에는 미세한 바이러스 및 세균을 제거하는 UV-C LED 살균 조명이 설치된다.
가구 당 1.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을 마련해 주차 걱정도 해결했다. 전기차 충전용 과금형 콘센트가 주차장 기둥에 추가적으로 설치되며, 주차장 웰컴라이팅 및 대기전력 차단 시스템 등 효율적인 에너지 설비를 계획했다. 단지 출입부터 주차장, 세대 출입까지 3중으로 지켜주는 '3선 보안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한 단지 환경 조성에도 신경 썼다.

넓은 동간 거리도 자랑거리다. 인근 타 브랜드 단지들보다도 넓은 동간 거리를 확보해 개방감을 극대화했으며, 여기에 페르마타가든, 산수정원, 더샵필드, 물놀이장 등 다양한 테마의 조경시설을 적용해 쾌적한 단지 환경을 조성했다. 약 500평의 대규모 근린생활시설도 계획돼 있어 입주민들은 멀리 나가지 않고도 다양한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광양시 최고 수준의 커뮤니티도 눈길을 끈다. 클럽더샵 커뮤니티 센터 내 스포츠존에는 외부 조망이 가능한 피트니스, 필라테스, 실내골프연습장(전 타석 스크린), 탁구장 등의 운동시설이 조성된다. 에듀존에는 북카페, 스터디룸, 키즈플레이룸, 에듀라운지 등이 조성되며, 이외 고급 단지에서만 볼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가족모임이나 파티 장소로 이용 가능)도 마련된다.

이처럼 뛰어난 상품성을 자랑하는 '더샵 광양레이크센텀'은 다시 보기 힘든 착한 분양가로 공급되는데다, 다양한 금융혜택까지 마련해 연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견본주택은 전라남도 광양시 중동 일원에 위치한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