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씨] 낮에 초여름 날씨, 경상권 내륙 30도 이상…자외선·오존 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씨] 낮에 초여름 날씨, 경상권 내륙 30도 이상…자외선·오존 주의
초여름 날씨를 보인 22일 대구 서구 꼼지락공원 바닥분수에서 한 아이가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목요일인 23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고 낮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더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도, 경북권은 24일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12∼22도, 낮 최고기온은 22∼32도로 예보됐다.

특히, 24일까지 경상권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이상으로 기온이 오르는 등 초여름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서울·경기 남부·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맑은 날씨에 한낮 자외선지수는 전국에서 '매우 높음'이겠다. 햇볕에 수십 분 노출되면 피부에 화상을 입을 수 있는 수준이다.


오존 농도도 전국에서 '나쁨'일 것으로 예상돼 호흡기 질환자 등은 주의해야 한다.
오전 서해안과 수도권 내륙, 충청권 내륙, 전북 내륙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제주도 산지·북부 중산간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돼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1.0m, 남해 0.5∼2.0m로 예측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