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가철도공단, 작년 당기 순이익 3114억원…3년 연속 흑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가철도공단, 작년 당기 순이익 3114억원…3년 연속 흑자
이성해(가운데)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이 안전 대전환을 위한 특별 점검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가철도공단은 2023년도 결산결과 3114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해 2021년도부터 3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흑자 규모는 전년대비 167% 증가한 수치다. 2004년 출범 이래 최대 이익이란 게 공단 측 설명이다. 2022년 당기순이익은 1168억원이었다.

공단 관계자는 "코레일과 SR로부터 받는 선로사용료에만 기대지 않고 국유재산 활용과 역세권 개발 등 수익 증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철도자산을 관리한 결과"고 전했다.


실제 공단 주요사업인 고속철도사업에선 정밀안전진단 시행에 따른 선로 유지보수비 증가와 고속철도 시설관리권 상각비 반영 등 비용 증가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반면 공단 자체 수익사업인 역세권 개발 등 자산관리사업에선 154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전 임직원이 사업별 손익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 이룬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건전한 재무구조를 구축해 고속철도 및 일반철도 시설투자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