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심 꺾인 민주… 또대명 삐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禹 의장 후보선출에 '이상징후'
秋탈락은 '이재명 1극체제' 반감
비명계 결집 여부가 '최대변수'
명심 꺾인 민주… 또대명 삐걱?
이재명(왼쪽)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만나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명심'(이재명 대표 의중) 후보인 추미애 당선인을 우원식 의원이 꺾은 결과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연임론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물론 우 의원 자체가 친명계로 친명이 당을 확고히 장악한 상황이라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이 대표 '1극 체제'에 균열이 간 것은 확실해 보인다.

의장 선거 반란은 명심으로 대변되는 '이재명 1극 체제'에 대한 의원들의 반감이 표출된 것으로 볼 수 있어서다. 당초 민주당 내에선 '추미애 국회의장 대세론'이 팽배했다. 민주당 원내대표에 이어 국회의장 후보도 '명심'에 따라 강성 후보로 교통정리 되는 상황을 부인할 사람은 별로 없었다. 강성 친명체제로 대정부 투쟁에 드라이브를 걸며 이 대표 대권가도의 초석을 다질 것으로 봤다.

이 같은 예상이 빗나간 가장 큰 요인은 두가지로 보인다.

우선 추 당선인를 아는 당내 중진급 인사들의 비호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강성 친명 초선 의원들 다수가 추 후보를 찍은 반면 중진급에서 다수 이탈표가 나온 것으로 알려진 게 이를 뒷받침한다. 여기에 그렇지않아도 친명 일색인 당 지도부에 의장까지 강성친명 후보가 되는 게 중도층 공략에 도움이 안된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기적으로 대선에도 악재가 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이는 자칫 이 대표 연임에 대한 부정여론을 키우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

앞으로 '친명 체제'에 대한 견제가 커지면 이 대표 임기 중 정치적 타격을 입을 일이 생기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최대 변수는 역시 비명계의 세력화 여부다. 이번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명심 불패' 공식이 깨진 틈을 타 그간 숨죽이던 비명계가 세력을 재건할 수 있을 것이냐다.

비명계는 오는 23일 열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오랜만에 뭉친다. 영국에서 유학 중인 친문(친문재인) 적자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일시 귀국하고, 임종석 전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장, 김부겸 전 국무총리, 박용진 의원 등 비명계가 한자리에 모일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총리는 최근 서울대 강연에서 이 대표가 제안한 '전 국민 1인당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지급' 방안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전국민을 고집할 게 아니라 선별지원을 해서라도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공천과정에서 '비명횡사' 해 숫자가 많이 줄어든 데다 조직을 주도적으로 재건할 구심점이 마땅치 않다는 적으로 모아낼 수 있는 뚜렷한 구심점이 없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그럼에도 3년 뒤 차기 대권 재도전을 염두에 둔 이 대표로서는 연임 고심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특히 당 안팎의 관측을 깬 대이변이 일어나면서 이 대표의 계획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강성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을 앞세워 대여 공세를 강화하고 대선기반을 닦으려는 당초 구상도 일정부분 차질을 빚을 수 있어서다.

이 대표는 1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 콘퍼런스에 참석해 "서로 생각이 맞지 않더라도 하나의 거대한 목표를 위해 작은 차이를 이겨내고 나아가야 한다"면서 "최근 당에 대해 섭섭해하는 당원들이나 아파하는 당원들이 꽤 있겠지만 우리는 언제나 전체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의장선거에 실망해 탈당을 검토하는 일부 강성당원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연임 카드가 이 대표의 대선 가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거대 야당의 당수로 정쟁 한 가운데 서 있을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 대표가 어떤 결심을 할지 주목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