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重, 그리스 아테네서 `친환경 신제품·디지털 선박기술`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중공업은 15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2024 삼성 테크니컬 세미나 인 아테네(삼성중공업 아테네 기술 로드쇼)'를 개최하고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신제품과 AI(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선박 기술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아테네 기술 로드쇼에는 유럽 주요 선주사와 선급, 파트너사 등 총 30개사, 6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중공업은 미래형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과 연료전지 암모니아 운반선,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등 친환경 신제품들을 소개했다.

먼저 미래형 LNG 운반선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공기저항저감 장치와 풍력 추진장치를 설치하고 조타실을 선수에 배치해 운항 효율을 높인 선박이다.

또 회사는 신형 LNG운반선을 함께 소개했으며, 탄소포집 설비(OCCS)를 선상에 설치한 친환경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외에도 AI의 딥러닝·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최적 항로·스피드 등을 실시간 제공하는 '디지털 선박운항 솔루션'과 선박내 주요 장비의 성능 관리·예지 보전 기능을 제공하는 'DT-SLM' 등도 함께 소개했다.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아테네 기술 로드쇼를 통해 삼성중공업의 친환경 선박과 디지털 신기술에 대한 고객 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삼성 중공업은 그린·디지털 기술을 융합한 혁신적 신제품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그리스 로드쇼를 포함해 오는 17일까지 영국 등 유럽에서 기술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삼성重, 그리스 아테네서 `친환경 신제품·디지털 선박기술` 선봬
15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개최된 삼성중공업 기술 로드쇼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重, 그리스 아테네서 `친환경 신제품·디지털 선박기술` 선봬
삼성중공업이 공개한 미래형 LNG 운반선 이미지.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重, 그리스 아테네서 `친환경 신제품·디지털 선박기술` 선봬
삼성중공업이 공개한 친환경 LCO2(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이미지. 삼성중공업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