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통계청, 속보성 경제지표·민간소비지표 개발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통계청 "속보성 경제지표·포괄적 민간소비 개발 연구, 올해 완료"
"속보지표와 포괄소비지표가 개발되면 보다 신속하게 경제 상황에 대한 통계를 제공할 수 있어 정부정책 수립이나 민간 경제주체의 의사결정 지원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고있다."(이형일 통계청장)

통계청이 경기 상황을 보다 신속하게 포착할 수 있는 속보성 경제지표와 포괄적 민간소비지표 개발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통계청은 이번 달의 생산, 소비, 투자 및 경기 상황을 다음 달 말경 공표하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다만 산업활동동향은 기업실적에 대한 조사자료를 집계·종합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시일이 걸린다. 때문에 보다 빨리 경제 상황을 확인하고자 하는 수요에 부응하기가 어려운데다, 산업활동동향에서 제공하는 소비는 '재화 소비'에 국한돼 민간소비 전반에 대한 월별 흐름을 신속히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 청장은 "경기 동행지수를 빠르게 알아낼 수 있을지가 연구의 출발점"이라며 "기업체들로부터 직접 조사를 통해 (데이터를) 받는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시간을 앞당길 수 있는 것을 고민하다가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속보지표란 매월 말에 제공 중인 산업활동동향의 동행종합지수를 매월 초에 추정해 전반적인 경제 상황을 더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종합지표를 의미한다. 빅데이터, 행정자료 등에 계량경제모형과 기계학습 모형을 적용해 작성한 생산, 소비, 투자, 고용 등 부문별 지표를 종합하는 방식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통계청은 속보지표를 통해 경제주체들이 이번 달의 경기 상황을 다음 달 초에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고, 통계적 기법을 적용해 작성한 계절조정지수나 순환변동치 등을 활용하면 단기 동향 파악, 경기 국면 확인 등과 같은 보다 상세한 분석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다.

기존의 재화 소비뿐만 아니라 서비스 소비까지 포함해 범위를 확대한 민간소비지표인 '포괄소비지표'의 경우 재화 소비와 서비스 소비의 단기 동향에 대한 빠르고 촘촘한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계청은 '월간 경기 상황 파악을 위한 속보지표 개발 연구'와 '서비스 소비를 포함한 포괄적 민간소비 측정에 관한 연구'를 올해 안에 완료할 계획이다. 다만 연구 결과에 따라 상용화 여부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청장은 "연구 결과가 나온 뒤 데이터셋이나 통계 방법론 등 시산 작업과 전문가들의 의견 취합 과정을 거쳐야 한다. 호주와 뉴질랜드 등에서 만들고 있는 포괄소비지표를 벤치마킹하면서 우리나라 상황에 맞는 통계기법을 찾겠다"며 "올해 진행 중인 연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지표 개발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앞으로도 더 정확하고 신속한 통계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통계청, 속보성 경제지표·민간소비지표 개발 추진
사진 통계청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