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野 지도부 부처님오신날 `화합` 강조했지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계사 법요식 정치권 총출동
여 "갈등넘자"… 야 "반목탈피"
부처님 오신 날인 15일 여야 지도부가 '화합'의 메시지를 냈다.

추경호 국민의힘·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 법요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추·박 원내대표는 서로 손을 맞잡은 채 웃거나, 지속적으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법요식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김준우 정의당 대표도 함께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힘은 화합과 소통의 정신이 담긴 '원융회통' 정신을 되새기며, 우리 사회가 갈등과 대립을 뛰어넘어 평화와 화합으로 나아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처님 가르침을 받들어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 소외된 이웃을 세심히 보듬으며 국민 통합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대표는 자신의 SNS에 "다른 생각을 화합해 하나로 소통시키는 원융회통 정신을 되새긴다"며 "이 가치를 등불삼아 우리 정치도 적대와 반목을 극복하고 오직 민생의 길로 정진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는 글을 남겼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온 누리에 자비와 광명이 가득 깃들기를 기원한다"며 "민주당은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이 땅에 오신 부처님의 마음을 따라 어려움을 호소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내일이 기대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정부와 국회는 화합과 상생이라는 불교의 가르침으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의 삶을 보듬어야 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과 경제의 어려움으로 도탄에 빠진 국민을 위한 통합의 메시지를 내놓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겨 오만과 독선을 내려놓고 반목과 갈등의 정치에서 탈피하기를 호소한다"고 압박했다.
조국 대표는 당 공보국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불자가 아니어도 우리는 부처님 가르침을 따르며 살아가고 있다. 사랑으로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고 보살피는 따뜻한 세상을 만든다. 평등으로 상대를 존중하고 '구동존이'를 실천한다"며 "전국 사찰의 스님들과 불자들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올린다"고 말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與野 지도부 부처님오신날 `화합` 강조했지만
박찬대(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