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상호 `국가 서열 2위를 개인이 결정하는 일 있을 수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진 의원들 중간 불출마에 자괴감 들어"
"국회의장은 국가서열 2위, 국회 어른을 뽑는 것"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찬대 신임 원내대표 등이 국회의장 후보 구도 정리에 나섰다는 언론보도에 "적절치 않다"고 의견을 밝혔다.

우상호 의원은 13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국회의장 선거를 앞두고 다선 의원 두 명이 불출마 선언을 했고 추미애 당선인과 우원식 의원의 대결 구도가 형성됐는데, 어떻게 보느냐'란 질문을 받고 "5선, 6선쯤 되는 중진 의원들이 처음부터 나오지 말든가, 나와서 중간에 드롭(불출마)하는 모양을 보면서 자괴감 같은 게 들었다"고 답했다.

우 의원은 "만일 보도된 것처럼 이 두 후보가 박 원내대표나 이재명 대표와 가까운 이들의 어떤 권유를 받아 (의장 출마를) 중단한 것이라면 저는 이건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회의장 선거는 적어도 대한민국 권력 서열 2위의 자리 아닌가"라며 "구도를 정리하는 일을 어느 대표가 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대한민국 국가 서열 2위를 선출하는 과정을 당내 일반적인 다른 선거처럼 보이지 않기 위한 여러 노력과 지혜가 있었던 거다. 그래서 연설회가 없다. 토론회도 하지 않는다. 국회 어른을 뽑는 것이다. 그래서 적절한 과정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국가서열 2위 자리를 어느 한 개인이 결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의미다.

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우상호 `국가 서열 2위를 개인이 결정하는 일 있을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