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팝스타 저스틴 비버, 아빠 된다…아내 임신사진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팝스타 저스틴 비버, 아빠 된다…아내 임신사진 공개
헤일리 비버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헤일리 비버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10대에 데뷔해 세계적인 인기를 끈 팝스타 저스틴 비버(30)가 아빠가 된다. 미 NBC 방송 등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비버의 대변인은 그의 아내 헤일리가 임신 6개월을 넘겼다. 비버 부부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헤일리의 임신한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리며 이 소식을 알렸다.

공개된 게시물에서 헤일리는 임신한 배의 실루엣이 드러나는 하얀 드레스를 입고 면사포를 쓴 채 예식을 올리는 듯한 모습을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입맞춤하는 모습도 공개하며 여전한 애정을 과시했다.

비버 부부는 2018년 9월 결혼해 올해 6년 차를 맞는다. 헤일리는 할리우드 유명 배우 알렉 볼드윈의 동생이자 역시 배우인 스티븐 볼드윈의 딸로, 결혼 전에는 모델로 활동했다. 비버는 2022년 6월 안면마비를 일으키는 램지헌트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뒤 예정된 투어 공연을 취소했으며, 지난해 3월에는 활짝 웃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해 상태가 호전됐음을 알렸다.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로 2009년 15세 나이에 앨범을 내고 데뷔한 비버는 '베이비', '보이프렌드', '러브 유어셀프', '아이 돈트 케어', '스턱 위드 유', '피치스', '스테이'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