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DX 넘어 AX 빅뱅] LLM 넘어 LXM… "AI를 혁신 지혜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X 최전선에 선 IT서비스기업
LG CNS, DAP 젠AI 플랫폼 고도화
이미지·음성 등 다양한 데이터 축적
LG CNS가 기업용 생성형AI(인공지능) 서비스 시장에서 민첩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0월 여러 초거대AI 이용을 지원하는 멀티엔진 기반 'DAP 젠AI(GenAI) 플랫폼'을 출시한 데 이어 반년 만에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였다. 기업들이 생성형AI와 관련해 필요로 할 만한 서비스를 대거 내놓으며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각오다.

최근 LG CNS는 'DAP 젠AI 플랫폼'의 언어 생성AI '젠AI 텍스트'에 △젠AI 날리지레이크 △젠AI 이미지 △젠AI 톡 등 3개 솔루션을 추가하며 전면 고도화했다. 이를 통해 기업고객이 문서 요약, 보고서 작성, 마케팅 이미지 생성, 상품 디자인, 대화형 챗봇 구축 등 다양한 생성형AI 서비스를 언제든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 CNS는 생성형AI 업계를 관통하는 키워드를 'LXM(대규모X모델l)'으로 보고 있다. 여기서 X는 모든 것을 의미한다. 언어 중심의 LLM(대규모언어모델)을 넘어 이미지·음성 등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아우르는 LXM이 부상할 것으로 보고 'DAP 젠AI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있다.

LXM 시대에 기업이 생성형AI로 비즈니스를 혁신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지식데이터 축적도 필수다. 기업고객은 'DAP 젠AI 플랫폼'의 '젠AI 날리지레이크' 기반으로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한글문서(HWP), PDF 등 업무에 사용하는 다양한 문서를 모두 지식화할 수 있다.

LG CNS 생성형AI 사업의 중심에는 'AI센터'가 있다. 올초 신설된 LG CNS AI센터는 엔터프라이즈AI 사업을 전담하는 조직이다. 기업고객과 함께 생성형AI 사업을 발굴하는 '생성형AI 사업단', 기존 콜센터에 AI기술을 입힌 FCC(미래형고객센터) 등을 구축하는 'AI사업담당', 언어·비전·데이터·AI엔지니어링 등 4대 AI랩으로 구성된 'AI연구소'가 통합됐다.

LG CNS는 AI센터를 필두로 제조·금융 분야 기업고객들과 생성형AI 본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에 앞서 제조, 금융, 통신, 유통 등 여러 산업영역에서 적용 가능사례 100여개를 확보했다. 또한, 기업고객들과 20여개 생성형AI PoC(기술검증)를 성공적으로 완료하는 등 엔터프라이즈AI 사업을 준비해왔다.

LG CNS는 글로벌 빅테크 및 스타트업들과 DX(디지털전환) 기술동맹 체계도 구축 중이다.최근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생성형AI 스타트업들과 기술협업을 논의하는 '스타트업 데이' 행사를 열었다. 지난해 4월에는 오픈AI의 생성형AI 서비스를 제공하는 MS(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을 맺었고, 이어 8월에는 앤스로픽에 지분투자를 단행하기도 했다. 구글, LG AI연구원 등과도 긴밀하게 협업 중이다.

진요한 LG CNS D&A(데이터분석·AI)사업부 AI센터장(상무)은 "초거대 AI모델의 지능을 기업 비즈니스 혁신을 위한 지혜로 바꾸는 게 LG CNS의 역할"이라며 "LG CNS의 차별화된 생성형AI 서비스를 바탕으로 기업고객의 DX현장에서 비즈니스 가치를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팽동현기자 dhp@dt.co.kr



[DX 넘어 AX 빅뱅] LLM 넘어 LXM… "AI를 혁신 지혜로"
진요한 LG CNS D&A사업부 AI센터장이 올해 초 AI센터 출범식에서 LG CNS의 6대 생성형AI 오퍼링에 대해 소개하는 모습. LG CN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