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테슬라 주가 149달러로 15개월만에 최저치…시총 월마트 아래로 추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슬라 주가가 연일 하락세를 이어가며 1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5거래일 연속으로 하락했다. 18일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장보다 3.55% 내린 149.93달러에 마감했다.

오전 한때 148.70달러까지 내려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7월 19일 299.29달러까지 올랐으나, 올해 들어 작년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 올해 들어 연중 하락 폭은 39.7%에 달한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5000억달러 밑으로 떨어져 약 4775억달러(약 659조원)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미국 상장기업 가운데 시총 순위는 월마트(약 4776억달러) 아래인 13위로 떨어졌다.

이날 주가 하락에는 도이체방크 애널리스트 에마뉘엘 로스너의 투자등급 하향 조정 보고서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됐다.

로스너는 테슬라 투자등급을 '매수'에서 '보유'로 하향하면서 목표주가를 189달러에서 123달러로 대폭 내렸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07포인트(0.06%) 오른 37,775.38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1.09포인트(0.22%) 내린 5,011.12를, 나스닥지수는 81.87포인트(0.52%) 내린 15,601.50을 나타냈다. 다. 일각서 금리인상론이 제기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금리인하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과 더불어 당국자들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 투자 심리는 다소 위축됐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테슬라 주가 149달러로 15개월만에 최저치…시총 월마트 아래로 추락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