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정위, `확률형 아이템` 현장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실제와 다르게 공지했던 위메이드와 그라비티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현장조사에 나섰다. 잘못된 확률 공지에 고의성이 있었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조치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경기 성남 위메이드 본사에 조사관을 보내 모바일 게임 '나이트 크로우' 확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지난해 4월 출시된 나이트 크로우는 캐릭터 성능 강화에 쓰이는 뽑기 상품의 확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정위는 그라비티에 대해서도 현장조사를 벌였다.

나이트 크로우는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의무화 법안 시행을 앞둔 지난달 29일 "특정 확률 아이템 1종에 대한 웹사이트 내 확률 정보가 실제 확률과 차이가 있음이 확인됐다"는 공지사항을 올렸다. '조화의 찬란한 원소 추출' 상품이 문제가 됐다. 가장 가치가 높은 '전설 등급' 아이템 획득 확률을 0.0198%에서 절반 수준인 0.01%로 정정했다. 또 영웅 등급 아이템은 1%에서 0.32%로, 희귀 등급은 7%에서 3.97%로 수정했다. 이용자가 가치있는 아이템을 획득할 확률을 약 8%로 공개했지만, 실제로는 4.3%였다.

웹젠의 '뮤 아크엔젤'은 뽑기 횟수가 특정 수준에 도달하지 않으면 최상위 등급 아이템 획득 확률이 0%이 되는 시스템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01번째 뽑기부터 점차 확률이 올라가는 구조로, 해당 아이템을 확정 획득하려면 350번 뽑기를 시도해야 했다.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는 '마이스터 스톤', '엘레멘탈 마스터 스톤', '리 로드 스톤' 등 일부 아이템의 등장확률을 0.8%의 8분의 1인 0.1%로 수정했다. 기존 공시와 확률이 다른 아이템이 100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사들은 기존 공시 확률보다 새로 공시한 실제 확률이 이용자에게 더 불리했던 것은 '단순 오류'라는 입장이다. 게임 속 확률을 수기로 작성해 공지를 올리는 과정에서 발생한 실수로, 법 시행에 앞서 사실을 확인하고 자진 신고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공정위는 이들 게임사가 매출을 올리기 위해 의도적으로 확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갖고 있다. 이에 앞서 게임 이용자들은 확률을 잘못 공개한 뒤 즉각적으로 수정 안내를 한 것이 아니라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가 의무화되기 직전에 공시한 것은 기만이라면서 공정위에 집단 민원을 제기했다.


한편 정정 공지 후 해당 기업들은 재발방지 대책을 내놨다. 위메이드는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소수 10번째 자리까지 공개하지만 게임에서는 기술적 문제로 7자리까지 안내했는데 게임 내 확률 표기와 공식 홈페이지상의 확률 표기가 같도록 개선했다. 또 확률 안내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그라비티는 투명성과 정확성을 개선한 새로운 확률 안내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더 쉽게 정보를 확인하고, 같은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버에 적용된 데이터가 웹으로 바로 전달되는 방식이다.

웹젠은 개발 시 사전 검수, 업데이트 전 중간 검수, 자동화시스템 고도화를 통한 사후 검수 등 관리체계를 마련 중이다. 그라비티와 웹젠은 문제가 된 확률형 아이템을 구매한 유저들을 위한 환불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기 어렵다"면서도 "확률형 아이템 확률 조작 등과 관련한 법 위반이 포착될 경우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게임사들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공정위, `확률형 아이템` 현장조사
[위메이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