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낙연, 세월호 10주기 "세월호 부모가 이태원 부모 위로하는 비극 없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면서 "대형 참사의 비극은 다른 이름으로 우리 사회에 여전히 도사리고 있다"고 일침을 놨다.

이 공동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전 사회 건설', '다시는 세월호의 비극이 없게 하자'는 구호와 정치권의 다짐에도 불구하고, 서울 한복판 이태원에서 또다시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며 "그 책임은 여전히 규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백 명이 희생되신 참사의 원인을 밝히지도 않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면 행정의 오류는 당연시되고, 인명은 더욱 경시될 것"이라며 "정치는 더욱 무력해지고 정부는 더 뻔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세월호 10년인 오늘도 '안전 사회'는 우리에게 멀기만 하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 공동대표는 "세월호 참사로 세상을 떠나신 304분의 명복을 빈다"며 "남겨진 가족과 생존자들의 평안을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친구들과 수학여행을 떠났던 학생들, 제주도에서의 새로운 생활을 꿈꾸었던 가족들, 즐거운 여행을 계획하며 배에 올랐던 분들이 누리지 못했던 삶에 우리는 빚지고 있다"며 "304분의 영혼에 진 빚을 갚을 수 있도록, 현 정부와 사회가 진정 변화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세월호의 부모가 이태원의 부모를 위로하는 비극이 다시 없도록, 국가의 행정, 안전과 관련한 직무 윤리와 모든 시스템이 다른 무엇보다 '생명'을 가장 중시하기를 강권한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16일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해 탑승객 476명 중 304명이 사망·실종된 대형 참사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낙연, 세월호 10주기 "세월호 부모가 이태원 부모 위로하는 비극 없길"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10일 광산구 수완동 선거사무소에서 방송 인터뷰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