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드론·미사일 우수수 격추…`미국의 설계` 빛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동 국가들도 협력…드론·미사일 추적 자료 제공
WSJ "미국, 통합 방어망 구축 등 수십년간 노력 결실"
드론·미사일 우수수 격추…`미국의 설계` 빛났다
이란의 대규모 공습 뒤 이스라엘 주민들은 불안감 속에서도 점차 일상을 되찾고 있다. 사진은 14일(현지시간) 이란 공습 당시 예루살렘 상공에서 포착된 발사체 모습. [예루살렘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이 300여기의 드론과 탄도미사일을 동원한 이란의 보복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었던 데에는 미국의 오랜 노력과 중동 국가들의 협조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이스라엘과 미국이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을 막는 데 있어 주변 중동 국가들의 도움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일부 국가들은 이란으로부터 들은 이스라엘 보복 공격 계획을 미국에 알렸으며 드론과 미사일 추적자료를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공을 미군에 개방한 국가도 있었으며 직접 공군력을 제공해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 요격에 동참한 국가도 있었다고 WSJ은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군 관리들은 공격 이틀 전 이란의 공격계획을 통보받은 사우디아라비아와 걸프 국가들이 이를 미국에 알려줬기 때문에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에 대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걸프국가에 설치된 조기경보 레이더가 수집한 이란 드론과 미사일 추적정보가 실시간으로 카타르에 있는 미군 중부사령부를 통해 전투기와 구축함에 전달됐기 때문에 이란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었다고 관리들은 전했다.

관리들은 이어 대부분의 이란 드론은 미국과 이스라엘, 영국, 프랑스 전투기들에 의해 격추됐으며 대부분의 이란 미사일 요격은 이스라엘의 방공망이 담당했다고 말했다.

이번 작전에서 미군 전투기들이 70여대의 이란 드론을 격추했으며 유도미사일 구축함과 이라크 에르빌에 배치된 패트리엇 미사일이 각각 6기와 1기의 이란 탄도미사일을 요격했다고 관리들은 말했다.

WSJ은 중동 국가들이 처음에는 이스라엘 방어에 나선다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보였지만 미국의 적극적인 중재와 향후 기대할 수 있는 안보상 혜택 등에 대한 고려가 작용하면서 중국 국가들의 도움을 끌어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카네기 국제평화재단(CEIP)의 야스민 파룩은 미국의 협조 요청을 받은 중동 국가들이 전면에 나서지 않는 한 이란 보복 공격 방어를 돕는 것이 이득이라고 봤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파룩은 또 이스라엘 방어에 협력함으로써 이스라엘이 미국으로부터 받는 것과 같은 수준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중동 국가들을 움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WSJ은 이같은 일이 가능했던 배경에는 미국이 수십년 전부터 이란의 공격을 막기 위해 벌여온 중동지역 통합 방공망 구축 노력이 자리하고 있다고 짚었다.

미국의 통합방공망 구축 노력은 오랜 기간 중동 국가들의 비협조적인 태도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2020년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이 국교를 정상화한 '아브라함 협정' 이후 급진전됐다.

여기에 2022년 미군 내 이스라엘 관할권을 유럽사령부에서 중부사령부로 옮긴 것도 주효했다. 이스라엘이 미군 중부사령부 관할이 되면서 미국의 보호 아래 아랍 국가 사이의 군사협력이 강화되는 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실제 2022년 3월에는 이집트의 휴양도시 샤름 엘 셰이크에서 사상 처음으로 이스라엘과 중동 국가의 고위 군사 관계자들이 미군의 주도 아래 모여 이란의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