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흉부 열었는데, 이 환자가 아니네"…황당한 의료사고, 대만이 `발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흉부 열었는데, 이 환자가 아니네"…황당한 의료사고, 대만이 `발칵`
수술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대만에서 어처구니없는 의료사고가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의료진 실수로 엉뚱한 환자에게 칼을 댄 혐의로 해당 병원장은 면직 처분됐다.

11일 야후타이완 등 대만 매체에 따르면 이 사고는 대만 가오슝(高雄)시 소재 한 시립병원에서 지난 4일 발생했다.

피해자 황모씨는 저혈압으로 입원했고, 흉부 배액 수술(胸腔引流手術)을 예약한 장모씨와 같은 병실에 머물고 있었다. 수술 당일 병원 직원은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황씨를 수술실로 보냈고, 의료진 역시 환자 팔에 매달린 이름표 등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수술을 시작했다.

약을 투여하기 위해 병실의 황씨를 찾았던 간호사들이 그가 침대에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부랴부랴 수술실로 뛰어 들어갔다.

그러나 수술은 중간에 멈춰지지 않았고, 결국 황씨는 필요하지도 않은 흉부 배액 수술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흉부 배액은 가슴막안에 튜브를 넣고 공기, 액체, 피 등을 빼내는 것을 말한다.

다행스럽게도 황씨의 상태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황씨는 고령에 의사소통이 어려운 환자인 데다 수술이 근무 교대 시간과 맞물려 제대로 환자 신원이 확인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의료당국은 이 사고에 대해 엄중한 문책과 함께 철저한 원인 규명 조사에 나섰다. 가오슝시 위생국은 병원에 50만대만달러(약 21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으며 병원장을 면직 처분했다. 해당 병원도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 5명을 징계했다.

왕비성 위생복리부 부부장(차관)은 "당국과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사건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방지책 등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유사한 의료사고는 홍콩에서도 발생한 바 있다. 홍콩 위안랑구의 한 공립병원에서는 지난 1월 병원 실수로 50대 여성이 멀쩡한 자궁과 나팔관, 난소 등 생식기관 제거 수술을 받는 황당한 의료사고가 발생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