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보수 단일화’ 압박하는 장예찬, ‘양파 사진’ 응수한 정연욱…갈등 폭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예찬, 정연욱 겨냥 “반윤·반정부 후보, 동아일보서 사사건건 尹대통령 비난”
“이렇게 노골적으로 대통령 공격하고 흔든 후보는 尹정부의 힘이 될 수 없어”
정연욱 반격, ‘진실의 시간이다. 이 양파야’ 양파사진 올리며 추가 폭로 예고?
‘보수 단일화’ 압박하는 장예찬, ‘양파 사진’ 응수한 정연욱…갈등 폭발?
장예찬 무소속 부산 수영구 후보와 정연욱 국민의힘 후보. <디지털타임스 DB>

‘보수 단일화’ 압박하는 장예찬, ‘양파 사진’ 응수한 정연욱…갈등 폭발?
<정연욱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후보 SNS>

부산 수영구 보수진영 단일화를 놓고 정연욱 후보와 장예찬 무소속 후보의 갈등이 폭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금 현재 수영구 지지율 1위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다. 보수진영의 표가 갈라진 탓이다. 장예찬 후보는 최근 '막말 논란'으로 공천에서 배제됐고, 이에 불복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상태다. 실제로 수영구 주민들 사이에는 보수진영 후보의 단일화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전해진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연욱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예찬 후보의 선거공보물 사진 위에 놓인 양파 사진을 게재했다. 별다른 멘트를 달진 않았다. 하지만 이후 '진실의 시간이다. 이 양파야'라는 글귀가 담긴 또 다른 양파사진으로 게시물로 변경됐다. 정 후보는 이 게시물에도 역시 별다른 글을 덧붙이지 않았다.

양파는 까면 깔수록 새로운 내용물이 나오는 채소다. 장 후보가 단일화를 지속적으로 제안하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반박하는 게시물을 게재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 후보는 본보와 통화에서 양파사진에 대한 의도를 묻자, '자신이 주석을 다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도 '까도 까도 새로운 게 나오는 채소'라는 의미를 부인하지 않았다.

장 후보는 최근 정 후보에게 보수진영의 표를 뭉치게 하기 위해 먼저 '단일화'를 제안했다. 하지만 정 후보는 자신이 공당의 공천을 정당하게 받은 사람이며, 당의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사람이 불출마를 하는 게 단일화라는 취지로 반박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실상 투표를 통해 단일화를 하자는 장 후보의 제안을 거절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 후보가 돌연 양파사진을 게재해, 정치권 일각에선 장 후보를 둘러싼 또 다른 폭로가 나오지 않겠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보수 단일화’ 압박하는 장예찬, ‘양파 사진’ 응수한 정연욱…갈등 폭발?
<장예찬 후보 SNS>

앞서 이날 장 후보는 정 후보를 겨냥해 "반윤 후보, 반정부 후보"라고 지칭하면서 "국회에 들어가면 대통령 발목 잡고, 내부에서 더 큰 혼란을 만들 것"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특히 장 후보는 "동아일보에서 사사건건 윤석열 대통령을 비난했던 정 후보님은 여전히 같은 생각인지 궁금하다"며 "이렇게 노골적으로 대통령을 공격하고 흔든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힘이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 후보는) 당 내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공격하는 내부총질의 기수가 될 것이다. 반윤 트로이 목마"라면서 "그렇기에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진짜 보수 장예찬이 승리해 국민의힘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장 후보는 정 후보가 동아일보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던 당시 썼던 칼럼들도 인용했다. 정 후보는 당시 칼럼에서 "윤 대통령의 '인사' 성적표는 최하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지시하고, 여당은 이를 무조건 따라야만 한다는 생각은 시대착오적", "여당도 포용하지 못하는 대통령이 야당과 협치 운운할 순 없을 것" 등 윤 대통령을 비판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