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어프레미아, 작년 영업익 186억원 "첫 흑자"…올해 매출 5000억 목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어프레미아는 지난해 별도 기준 매출 3751억원, 영업이익 186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2017년 창사 이래 첫 흑자다.

매출은 지난 2022년 532억원에서 605% 증가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해 흑자 전환 요인으로 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 전환 이후 여객 수요 증가와 하이브리드(대형항공사+저가항공사) 사업 모델의 성공적인 안착 등을 꼽았다.

미주·유럽 등 장거리 항공시장의 경쟁력 확보와 밸리카고(여객기 하부 화물칸)를 이용한 안정적인 화물사업 등이 실적 개선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에어프레미아의 지난해 탑승객은 약 67만1500명이었으며, 수익성이 높은 장거리 노선에서 전체의 47.4%인 31만8300명을 수송했다.
박광은 에어프레미아 전략재무실장은 "유가 및 환율 급등 등 다양한 변수를 극복하고 창사 후 첫 흑자 전환을 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올해는 항공기 추가 도입과 노선 다변화로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해 중견 항공사로 올라서겠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에어프레미아, 작년 영업익 186억원 "첫 흑자"…올해 매출 5000억 목표
에어프레미아 홍보 이미지. 에어프레미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