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양문석 자녀 `편법대출` 의혹에 새마을금고 현장검사 나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녀 명의 사업자대출 전반 검사…위법사항 확인 시 회수 방침
양문석 자녀 `편법대출` 의혹에 새마을금고 현장검사 나선다
사진 연합뉴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1일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경기 안산갑)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과 관련해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대한 현장 검사를 실시한다.

이 의혹이 제기된 후 중앙회는 관련 대출 건을 들여다보기 시작했고, 이날 오전에는 중앙회 소속 직원 여러 명이 현장을 방문해 양 후보가 장녀 명의로 받은 사업자 대출 과정 전반을 살펴볼 방침이다.

앞서 중앙회 측은 현장 검사 결과 양 후보의 대출 과정에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해당 대출금을 회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137.10㎡ 규모 아파트를 31억2000만원에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그는 8개월 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본인 장녀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원을 받았고, 양 후보 부부 소유의 잠원동 아파트를 담보로 잡았다.

이 대출금으로 기존 아파트 매입 당시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빌린 돈을 상환했다.


금융기관에서 사업자 용도로 받은 대출금을 사실상 아파트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편법 대출'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양 후보 측은 이 대출이 새마을금고 측 제안으로 이뤄진 건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양 후보 측은 자신의 SNS 계정에 "편법 대출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도 "금고 측에서 '딸 명의로 사업운전자금 명목으로 대출받아 대부업체와 지인들에게 빌린 돈을 갚으면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문제가 없겠느냐는 자신의 질의에 '업계 관행이라 별다른 문제는 없을 것'이라는 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대구수성새마을금고 측은 "대출모집인(대출알선업체)을 통해 소개받은 대출로, 정상적인 사업자금 목적의 대출인 줄 알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출 당시 양 후보 딸은 사업자 등록을 한 지 4개월이 넘은 사업자등록증을 냈고, 사업자대출 후에는 5억원가량의 물품을 구입했다는 서류도 제출했기 때문에 금고에선 실제로 사업을 준비하는 줄 알았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딸 명의 대출 이자마저 부모가 대신 갚은 것으로 알려진터라 이에 대한 증여세 관련 문제도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