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천 취소` 김현아 "납득 어렵지만 총선 승리 위해 내려놓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책임있는 정치인으로 남겠다"
`공천 취소` 김현아 "납득 어렵지만 총선 승리 위해 내려놓을 것"
국민의힘 김현아 전 의원이 지난달 23일 국회 소통관 로비에서 단수공천 취소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에서 경기 고양정 단수추천을 받았다가 공천 취소 된 김현아 전 의원은 4일 "우리 당의 결정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비대위와 공관위의 설명을 납득하기는 어렵지만 우리 당의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돼 일산의 변화를 이루고 싶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12년 독주를 막고 일산을 일자리와 기회가 넘치는 천하제일 일산으로 되돌려 놓고 싶었다. 의원이 아니고도 일산을 변화시킬 수 있다면 모든 힘을 다할 작정"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일산서구에서 우리 당이 승리해야 한다. 선거운동 기간 중 많은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셨던 일산주민 여러분, 김현아는 언제나 여러분의 곁에 있겠다"며 "제 여정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하지 못했던 일산의 많은 현안들, 김용태 후보가 시작하고 결실을 만들 수 있도록 열심히 돕겠다"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