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봄 기운 가득…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새단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선우 시인 '내 몸 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발췌
교보생명은 봄을 맞아 광화문글판을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메시지로 새 단장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광화문글판 봄편은 김선우 시인의 시 '내 몸 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에서 가져왔다.

김선우 시인은 1996년 '창작과 비평' 겨울호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첫 시집 '내 혀가 입 속에 갇혀 있길 거부한다면' 이후 시와 소설을 가리지 않고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며, 발견문학상 및 천상병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이번 문안은 오랜 노력으로 결실을 얻는 누군가를 지켜보며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응원하는 마음을 시적 표현으로 나타냈다. 새 봄을 맞아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격려를 전한다.

광화문글판 디자인은 아이가 화분을 소중하게 품에 안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화분에서는 연둣빛 꽃줄기가 세상을 향해 조금씩 고개를 내밀고 있다. 아이의 마음 속에 있는 진심 어린 축하와 애정을 표현했다.

이번 봄편은 오는 5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리며 광화문글판 홈페이지에서도 만날 수 있다. 광화문글판은 1991년부터 30년 넘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세상을 움직이는 힘은 서로를 향한 따뜻한 관심과 응원"이라며 "생명력과 희망이 꿈틀대는 봄을 맞아 서로 격려하지는 의미에서 이번 문안을 선정했다"고 말했다.임성원기자 sone@dt.co.kr





봄 기운 가득…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새단장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봄편. <교보생명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