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 CTO로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CTO 내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 CTO로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CTO 내정
카카오가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CTO(최고기술책임자)를 차기 CTO로 내정했다. 정 CTO는 카카오뱅크 상장 직후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70억원대의 평가 차익을 거둔 인물이다.

4일 카카오와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최근 임직원들과 의견을 나누는 온오프라인 간담회에서 정규돈 카카오뱅크 전 CTO를 카카오의 차기 CTO로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내정자는 카카오뱅크가 상장한 지 3거래일 만인 2021년 8월 10일 보유주식 11만7234주 가운데 10만6000주(주당 6만2336원)를 매도해 약 66억원의 차익을 거둔 장본인이다. 같은 해 12월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등 카카오페이 임원진의 900억원대 차익실현과 더불어 카카오의 '먹튀 사태'로 비판받았다.

정 CTO 내정자는 인하대 자동화공학 석사 출신으로, 다음커뮤니케이션 기술그룹 총괄, 카카오 플랫폼기술 총괄을 거쳐 2016년부터 작년 2월까지 카카오뱅크 CTO를 역임했다.


정 대표 내정자는 간담회에서 카카오톡 선물하기·쇼핑하기, 카카오쇼핑라이브가 속한 조직인 '커머스 CIC(사내독립기업)'를 카카오 내부 부문으로 흡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부서별로 자율 운영 중인 근무제를 노조와 협의 없이 일괄 출근으로 변경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측은 "대표 내정자이자 카카오 쇄신TF장으로서 앞으로의 변화 방향성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를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