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헤일리, 첫 승 거뒀지만…`트럼프 후보 확정`엔 영향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워싱턴서 헤일리 63%·트럼프 33% 득표…헤일리 대의원 19명 확보
헤일리, 첫 승 거뒀지만…`트럼프 후보 확정`엔 영향 없어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경선에서 압도적인 지지세를 확인하고 있는 가운데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3일(현지시간) 미국 수도에서 소중한 첫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대세에는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전 대통령(33.3%)을 이겼다.

지금까지 공화당 주별 경선에서 전부 패배했던 헤일리 전 대사의 첫 승리다. 워싱턴DC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92%를 득표할 정도로 진보 성향이 강한 도시라 헤일리 전 대사가 해볼 만하다는 관측이 있었다.

2016년 공화당 경선 때도 워싱턴DC에서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승리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14% 득표율로 3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워싱턴DC는 공화당 전체 대의원 2429명 가운데 19명만 할당돼 있고, 이날 투표에 참가한 사람도 약 2000명에 불과해 헤일리 전 대사의 이번 승리가 대세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대의원 배분 방식은 득표율을 50%를 넘긴 후보가 있으면 승자 독식으로 19명의 대의원 전원을 가져가게 돼 헤일리 전 대사가 19명을 추가로 확보했다. 워싱턴DC의 인구는 약 70만명이지만 지난 1월 31일 기준으로 등록된 공화당원은 고작 약 2만3000명에 불과하다.

2016년 경선에도 2800명 정도만 참여하는 등 투표율이 낮은 편이라고 AP통신은 설명했다. 헤일리 전 대사가 소중한 승리를 얻긴 했지만, 고작 공화당원 2000여명이 참여한 경선을 이긴 것이라 큰 의미를 부여하기 힘든 상황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5일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뉴햄프셔, 사우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간, 아이다호, 미주리에서 모두 승리를 거머쥐었다.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되려면 대의원 1215명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244명을 확보했고, 헤일리 전 대사는 24명에 그쳤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