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 음식, 주 2컵 이상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줄어"…미 FDA도 인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 음식, 주 2컵 이상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줄어"…미 FDA도 인정
요거트 [아이클릭아트 제공]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1일(현지시각) '요거트 섭취가 당뇨병 위험을 줄인다'는 주장을 관련 제품에 표시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워싱턴포스트,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FDA는 이날 프랑스 식품기업 다논이 요거트 제품에 대해 제기한 '검증된 건강 유익성 주장(Qualified Health Claims·QHC)' 청원을 일부 승인했다. QHC는 특정 식품이나 성분이 특정 질환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다는 점이 일부 인정됐을 때, 식품업체 등이 광고나 포장지에 이를 소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다만, 효능이 치밀하게 과학적으로 입증된 '승인된 건강 유익성 주장(Authorized Health Claims·AHC)' 보다는 낮은 등급이다. 즉, QHC는 '과학적 근거는 있으나 단정할 수는 없다'라는 맥락에서 내려지는 승인 방식이다. 이에 따라 요거트 회사는 요거트 섭취 홍보와 당뇨의 관계를 설명하기 위해선 단정적인 표현을 지양하고 관련 증거를 함께 명기해야 한다.

요거트 제조사들은 FDA의 이번 QHC 승인으로 제품에 '일주일에 최소 2컵 이상 정기적으로 요거트를 섭취하면 당뇨병(2형 당뇨)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맥락의 문구를 제품에 표기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다논은 지난 2018년 "요거트가 제2형 당뇨병 위험을 줄인다는 과학적 증거가 점점 더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제품에 이 내용을 표기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QHC 청원서를 제출했다.


FDA는 다논에 보낸 승인 서한에서 "청원서와 함께 제출된 과학적 증거와 정보, 다른 제반 증거와 정보에 기반해 요거트 섭취 및 제2형 당뇨병 위험 감소에 대한 QHC를 고려하는 게 적절하다고 결론 내렸다"며 "다만 QHC 표시는 소비자의 오해를 피하도록 적절히 표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거트가 당뇨에 좋다는 연구는 과거부터 있었고, FDA는 관련 연구 117건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학과 프랭크 후 교수팀은 요거트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일수록 제2형 당뇨병 발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미국심장학회(AHA)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서큘레이션'(Circulation)'에 발표한 바 있다. 연구진이 약 20만명의 식습관을 추적조사한 결과, 하루 28g(두 스푼) 정도 요구르트를 먹는 것으로 제2형 당뇨병 발병률이 18% 정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설탕이 많은 요거트는 오히려 당뇨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 FDA는 "상당한 양의 설탕이 첨가된 요거트는 영양가는 없고 열량만 높은 식품"이라며, 고당분 요거트에는 당뇨 관련 문구를 기재하는 데에도 신중을 고려해야 한다고 권장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