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편과 텐트 치고 자다가…인도서 집단 성폭행 당한 스페인 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남편과 텐트 치고 자다가…인도서 집단 성폭행 당한 스페인 여성
인도서 여성을 상대로 한 집단성폭행·살인 사건 등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는 시민들. [EPA=연합뉴스]

스페인 여성이 남편과 함께 인도를 여행하던 중 집단 성폭행을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1일 오후 인도 동부 자르칸드주 둠카에서 벌어졌다.

수개월째 오토바이를 이용해 인도를 여행하던 피해 여성은 이날 스페인 국적의 남편과 텐트를 치고 자다가, 갑자기 텐트로 들이닥친 괴한들한테 폭행에 이어 성폭행을 당했다.

사건 발생 후 경찰에 신고한 이들 부부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폭행당한 남편은 최소 남자 7명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용의자 3명을 붙잡고, 나머지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인도에서는 여성을 상대로 하는 성폭행 사건이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 인도 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매일 약 90건의 성폭행이 일어났다.

하지만, 실제 피해 건수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자에게 거꾸로 오명을 씌우는 일이 비일비재한 데다 경찰 조사에 대한 불신으로 신고되지 않은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인도 뉴델리에선 2012년 12월 한 여대생(당시 23세)이 버스 안에서 성인 남성 5명과 10대 소년에게 성폭행과 신체 훼손을 당해 숨진 뒤 거리에 방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세계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이 사건으로 성폭행범에게 사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게 성폭행 사건이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