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부동산 전문 투자 1위 이지스자산운용, 경영권 지분 매각 진행 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주주 손화자 씨 등 로펌 통해 보유 지분 매각 논의
건설사·글로벌 사모펀드 관심
국내 부동산 전문 투자 1위 이지스자산운용, 경영권 지분 매각 진행 중
<이지스자산운용 제공>

국내 최대 부동산 전문 투자 운용사인 이지스자산운용의 경영권 지분 매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창업주 작고 이후 경영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유족들이 새 주인 찾기를 본격화하고 있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지스자산운용의 대주주인 손화자 씨(12.4%)와 조갑주 전 신사업추진단장(10.55%)은 최근 보유 지분의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

현재 해당 지분에 관심을 갖는 곳은 부동산 투자 부문을 확장하려는 건설사 또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등이 꼽힌다.

유족들은 이지스자산운용 설립 초기부터 함께한 조 전 단장 측과 함께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로펌을 통해 관련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매각 시점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만약 매각이 성사되면 유족과 조 전 단장의 매각가는 2000억원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지스자산운용의 전체 지분 가치는 8000억~1조원으로 추정된다.

이지스자산운용은 국토교통부 차관을 역임한 고(故) 김대영 창업주가 지난 2010년 설립한 전문 투자 운용사다. 누적 운용자산이 65조8000억원에 달하며 국내 1위 투자 운용사 입지를 굳히고 있다. 2018년 창업주가 작고한 이후 유족들은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현재 이지스자산운용 측은 "주주간 논의하는 내용으로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내용이 없다"고 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