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디앤디, 연료전지 발전소 `금양에코파크` 1016억 EPC 계약 체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디앤디는 연료전지 발전소인 금양에코파크의 설계·조달·시공(EPC)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SK디앤디는 SK에코플랜트와 구성한 SK컨소시엄으로 충북 보은 산업단지 내 2000평 사업 부지에 2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인 금양에코파크의 EPC를 공동 수급한다. 총 계약금액은 1226억원이며, 이 중 SK디앤디 지분은 약 83%에 해당하는 1016억원 규모다.

금양에코파크는 SK디앤디와 금양그린파워, 한국동서발전이 특수목적법인을 통해 공동 투자해 개발하는 연료전지 발전소다. 올해 12월 상업운전 가동을 시작으로, 2025년 2월 준공이 목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SK디앤디는 주기기 공급과 전체 사업관리를 맡고, SK에코플랜트가 준공을 담당한다. 금양그린파워가 사업 개발과 발전소 건설사업 관리, 한국동서발전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와 발전소 운영관리를 맡는다.

SK디앤디는 현재 청주에코파크(20MW)와 음성에코파크(20MW)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 금양에코파크까지 포함하면 충북 지역에만 누적 6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갖추게 됐다.

공사 중인 칠곡에코파크(20MW)와 약목에코파크(9MW)까지 올해 준공되면 누적 89MW규모의 발전소를 운영하게 된다. 추가로 파주(31MW), 충주(40MW), 대소원(40MW), 아산(40MW) 등 약 30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권도 확보해 개발 중에 있다.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은 "이번 금양에코파크 EPC 사업계약으로 전력 자급률이 낮은 충북권 일대의 전력자립도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이 더해질 것"이라며 "지역 상생형 연료전지 등 사업 모델 다각화로 지속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디앤디, 연료전지 발전소 `금양에코파크` 1016억 EPC 계약 체결
금양에코파크 보은연료전지 조감도. SK디앤디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