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논설실의 서가] 청소년에게 딱 맞는 고전문학 산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라부터 조선까지 우리 문학을 이끈 11명의 작가들
조운찬 지음 / 빈빈책방 펴냄
[논설실의 서가] 청소년에게 딱 맞는 고전문학 산책
우리 고전 문학을 더 쉽고 재미있게 배울 방법은 없을까? 책은 이런 물음으로부터 출발한다. 저자는 고전 문학을 최대한 이해하기 쉽고 그러면서 재미까지 느낄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을 썼다. 따라서 고전 문학이 어렵고 지루하다고 생각하는 청소년들에겐 딱 맞는 책이다. '청소년을 위한 인물로 본 우리 문학의 역사'라는 부제가 붙어있는 이유다.

책은 작품 위주로 문학사를 다룬 책과 달리 작품을 지은 작가에 초점을 맞췄다. 처음 우리 문학의 세계를 연 최치원부터 조선의 마지막 역사를 기록한 황현까지 총 11명의 작가를 다뤘다. 최치원, 황현 외에 이규보, 일연, 김시습, 이이, 정철, 허균, 김만중, 박지원, 신재효다. 국어 교과서를 통해 많이 접해본 인물들이다. 책은 그들의 일생과 그들이 창작한 문학 작품을 함께 살펴본다. 책 곳곳에는 고전 문학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가 마련되어 있다. 우리 고전 문학이 걸어온 길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연표 및 인물을 더욱 생생하게 만날 수 있는 삽화로 독서에 재미를 더했다. 역사적 사건과 중요 개념을 설명한 박스도 고전 문학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춘다. 장마다 '한 걸음 더' 코너로 동일한 시대에 활동한 인물 또는 작가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를 다루었다.

김시습과 같은 시대를 살았지만 전혀 다른 문학 세계를 펼쳤던 서거정, 이이와 꼭 함께 언급되는 이황의 문학, 책을 사랑해서 공공도서관을 만든 허균의 이야기 등이 바로 그것이다.

문학 작품이 창작된 작가와 시대를 알면 이전에 보지 못한 새로운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 모든 작가는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깊게 들여다보고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 작품을 지었다. 때로 작가의 삶이 그가 지은 작품보다 더 역동적인 서사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이렇게 치열하게 살다 간 작가의 일생과 그의 작품을 읽는다면 교훈을 얻고 세상을 보는 눈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박영서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