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안덕근 산업장관, ‘슈퍼 선거의 해’ 글로벌 통상환경 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안덕근 산업장관, ‘슈퍼 선거의 해’ 글로벌 통상환경 점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반도체 전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업계와 산업·통상·국제관계 전문가, 정부로 구성된 '글로벌 통상전략회의'를 발족하고 제1차 회의를 주재했다.

올해 미국 등 전세계 76개국에서 선거가 치러짐에 따라 글로벌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통상 리스크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안 장관은 이날 참석자들과 함께 글로벌 통상환경 전망을 분석하고, 국제정세 변화에 따른 주요 산업별 영향 및 대응전략을 점검했다.

안 장관은 "글로벌 통상환경이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정부는 보다 신속하게 정보를 파악·공유하고 '글로벌 통상회의'를 플랫폼으로 활용해 보다 밀도있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세액공제, 해외우려기관(FEOC), 반도체 보조금, 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당면한 현안에 대해서도 통상당국에서 각급 채널을 통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장관은 "향후에도 업계와 원팀으로 우리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해 나갈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장관 주재 민관협업채널인 '글로벌 통상전략회의'와 실무협의체를 투트랙으로 연중 가동할 계획이다.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실무협의체를 통해 이슈·지역·업종별로 다양한 리스크를 상세하게 분석하고,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등 금년도 통상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