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통령실 "의대 증원 2000명, 양보해서 최소한으로 한 것"…조정 가능성 일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실은 25일 의대 입학정원 증원 규모를 2000명으로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의대 정원 증원을 의료계와 조율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증원 규모는 추계 등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기본적으로 필요한 증원 규모는 3000명 내외이나 여러 여건을 고려해 2000명을 한 것"이라면서 "2000명은 필요 인원으로 생각한다. (증원) 인원이 많은 게 아니라 너무 오랫동안, 30여년 간 증원하지 못한 관계로 감소된 의사 수가 누적 7000명에 이르는 현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 실장은 또 "우리나라에 17개 정도의 의대가 50명 미만의 소규모 의과 대학"이라며 "이 경우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라도 인원이 충원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최근 의과대학을 보유한 40개 대학에 공문을 보내 추가 의대 교육이 가능한 인원을 다음 달 4일까지 회신하도록 요청했다. 정부가 1차 조사에서 대학별로 확인한 증원 가능 규모는 최소 2100명, 최대 35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과 정부는 의료계와 계속 소통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나 의대 정원 증원 규모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료계 요구사항 중 정원 관련 얘기가 있는데 2000명도 양보해서 최소한으로 한 것"이라며 "증원 철회 없이 대화를 할 수 없다고 (의료계 측이) 한다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대통령실 "의대 증원 2000명, 양보해서 최소한으로 한 것"…조정 가능성 일축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