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계열사별 특성 살린 `AI비서`… 신동빈, 모든 직원에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이멤버 커스텀 챗봇' 개발
매뉴얼 등 정보 유출우려 없어
연내 개인맞춤 생성형AI 선봬
계열사별 특성 살린 `AI비서`… 신동빈, 모든 직원에 도입
롯데의 인공지능(AI) 기반 혁신 동력 찾기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신 회장은 올 초 사장단회의에서 "AI를 단순히 업무 효율화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고, 혁신의 관점에서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여겨달라"고 주문했고, 작년 말 인사에서 신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전무에게 그룹 미래성장실장 자리를 맡기는 등 그룹 전반에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