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강인 인성 디렉터냐"…홍준표 역 저격한 이준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강인 인성 디렉터냐"…홍준표 역 저격한 이준석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정치인이 이렇게 줄기차게 선수 개인의 인성을 운운하는 것은 사태를 악화시킬 뿐입니다. 누구도 홍 시장님에게 '이강인 인성 디렉터'를 맡긴 적이 없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축구 국가대표팀 불화설과 관련해 비판적 의견이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홍 시장의 겨냥해 사실상 훈계조로 '이강인 저격'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김보름 선수 사태때도 국가대표 선수를 놓고 모든 사람이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과몰입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해 왔다"면서 "우리가 최근에 보는 단면은 아마 이강인, 손흥민 두 선수가 가진 것의 0.1%도 안되는 부분일 것"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이런 장면을 볼때마다 우리 정치에서 자칭 보수진영이 자유주의의 이념적 최소치조차 갖고 있지 못하다고 느낀다"면서 "애초에 선수들 사인간에 벌어진 일이며 당시의 상세한 정황이 어땠는지는 현장에 있던 이들만 정확히 알수 있다. 하물며 당사자들이 잘 풀고 손흥민 선수가 사려깊은 입장문도 올렸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이어 홍 시장의 잇딴 비판행보를 직격했다. 그는 "축협 비판을 하시는 것이야 자유이지만 정치인이 나서 이렇게 줄기차게 선수 개인의 인성을 운운하는 것은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라면서 "누구도 홍시장님에게 '이강인 인성 디렉터'를 맡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 이어 "이강인 선수에게도 손흥민 선수에게도 그리고 모든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도 좋지 않다"고 사실상 훈계(?)까지 했다.

그러면서 "국가대표의 자리는 영광스러운 자리다. 해당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분들이 나라를 대표해 분투하는 모습에 고마운 마음을 느낀다. 애초에 누가 누군가를 훈계하고 가르치고 조롱할 수 있는 관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대승적 견지의 논쟁 중단도 요청했다. 그는 "누구의 잘못이 더 큰가 왈가왈부하기 이전에 이강인 선수, 손흥민 선수 모두 소중한 대한민국 영웅들"이라면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앞으로 더 멋진 경기를 펼쳐주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성숙'은 각자 알아서 하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두 선수 모두 응원하고, 국가대표로 자신의 기량을 뽐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을 맺었다.

홍준표 시장 최근 축구 국가대표팀 불화설과 관련해 비판적인 의견을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1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 게시판에는 '손흥민과 이강인이 공식 화해를 했다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판은 청년이 글을 남기면 홍 시장이 답을 하는 공간이다.


해당 게시글에서 글쓴이는 "두 선수가 화해했으니 홍 시장님도 조금 마음이 놓였으면 한다"며 "부정적인 면에서 우려가 불식되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홍 시장은 "두 사람이 화해한다고 묵인할 일인가요?"라 "화해는 작량감경 사유에 불과하지요. 그 심성이 어디가나요?"라고 대답했다.

직량감경은 법률상 감경 사유가 없더라도 법률로 정한 형이 범죄 정도에 비추어 과중하다고 인정되면 법관 재량으로 형을 감경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또 "이강인 선수에 대한 비판을 멈춰달라. 선수 갈라치기 선봉장이 되는 모습은 좋지 않다"라는 게시글에도 "서로의 생각은 존중돼야 한다"고 대답했다.

홍 시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도 이강인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정치권에서 소위 싹수없다는 비판을 받으면 능력 여 하를 불문하고 퇴출당하듯이 축구나 스포츠계에서도 그런 논리는 그대로 적용된다"며 "공 잘 차기에 앞서 선후배는 서로 존중해야 하는데 잠깐 떴다고 싹수없이 행동하는 사람은 팀워크를 해치게 되어 대표팀의 경기력을 저하한다"고 주장했다. 또 "더구나 축구와 같은 단체경기에서는 팀워크가 중요하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며 "이참에 대표선수도 싸가지 없는 사람은 퇴출시켜라"고 덧붙였다.

한편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은 지난 6일 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갈등이 불거진 이후 10여일 만인 지난 21일 SNS에 2차 사과문을 게재하고 영국 런던으로 가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손흥민 역시 이강인과 촬영한 사진을 게재하며 "강인이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강인 인성 디렉터냐"…홍준표 역 저격한 이준석
청년의꿈 갈무리

.임재섭·이상현기자 yj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