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이재명, 자기 살기 위해 민주당을 통진당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창피하지 않은 후보 내 운동권 정치 청산해낼 것"
한동훈 "이재명, 자기 살기 위해 민주당을 통진당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자기 살기 위해 종북 통합진보당을 부활시키고 민주당을 통진당화 하고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특정 출신이 혜택을 볼 것이다, 검사 출신이 어쩔 것이라는 우려나 마타도어가 있었는데 그렇게 되고 있나"라며 "찍을 때 창피하지 않은 후보, 내 삶이 나아질 후보를 내는 게 목표다. 우리는 정말 이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종북 운동권이 있고 통진당이 위헌정당이 돼 해산까지 이어진 것"이라며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 이 대표를 막을 수 있는 건 지금"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총선 이후 국민의힘 내부 권력지도가 어떻게 되는지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며 "이 대표는 그것만 신경쓰지 않느냐. 친명 통진당을 채우기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에 남게 되더라도, 전부 저를 반대하는 사람만 깔리더라도 우리 당이 더 많은 의석을 차지해 통진당화되는 민주당을 막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도 "총선 시대정신으로 운동권 특권 세력의 청산을 말씀드렸다. 86운동권만 의미하는 게 아닌 더 중국화된 운동권 세력도 같이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는 자기 살기 위해 통진당 세력을 부활시키고 정통 정당 민주당은 통진당화하고 있다"며 "운동권 특권 세력, 게다가 조국까지 정말 살벌한 라인업니다. 이런 세력이 이 나라를 망치고 전체를 통진당화하고 전체를 대장동화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