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안규백이 수도권 전략공천 언급한 여전사 3인방 누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안규백이 수도권 전략공천 언급한 여전사 3인방 누구?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5차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 이언주 전 의원을 '여전사 3인방'이라 칭하며 수도권에 전략 공천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는데요.



안 위원장은 "이 세 사람이 수도권, 서울을 위주로 전략 공천될 것이라 예상해도 크게 틀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죠.



안 위원장은 "우리 민주당의 '여전사 3인방'이라고 닉네임을 붙이고 있다"며 "이 세 분은 아마 임전무퇴의 자세를 준비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추미애 前장관·전현희 前위원장·이언주 前의원에 닉네임 붙여

무리한 측면 있지만, 선거때 다양한 시뮬레이션 돌리는건 기본




안 위원장은 "당에서 여전사 3인방에게 중요한 임무를 맡기게 될 가능성이 높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했는데요.



안 위원장은 당이 일부 지역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배제하고 돌린 여론조사와 관련해선 "무리한 측면이 있지만, 선거 때가 되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돌리는 건 기본"이라고 말했죠.



안 위원장은 이어 "선거 때가 되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돌려서 어느 후보가 어느 지역에 적합한 후보인가, 또 어느 후보가 어느 지역에 경쟁력이 있는가(를 조사한다)"고 말했습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