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글, 개방형 경량화 언어모델 `젬마` 출시…"동급 최강 성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개방형 경량화 언어모델 `젬마` 출시…"동급 최강 성능"
오픈모델인 구글 '젬마'와 메타 '라마2' 성능 비교. 구글 제공

구글은 개방형 언어모델 '젬마(Gemma)'를 공개한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파라미터 규모 2B(20억개)·7B(70억개) 두 가지로 제공되는 이 경량화 AI(인공지능) 모델은 외부 개발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메타 '라마2'처럼 오픈모델로 개방된다. 이날부터 모든 개발자나 기업에서 이용 약관에 따라 책임감 있는 상업적 이용·배포 가능하다.

구글에 따르면 자사 LLM(대규모언어모델) '제미나이' 개발에 사용된 동일한 연구 기술로 '젬마'를 구축했다. 이로써 다른 오픈모델들과 비교해 최고 수준의 성능을 내고, 각자 데이터셋에 맞게 미세조정하는 변형까지 추가로 만들 수 있다.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컴퓨터 또는 구글 클라우드 환경에서 실행 가능하다.

오픈모델이라 외부 개발자 도구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JAX·파이토치·텐서플로우 등 주요 개발자용 프레임워크에서 추론 및 지도 학습(SFT)을 위한 툴체인이 제공되며 허깅페이스, 맥스텍스트, 엔비디아 네모뿐 아니라 코랩과 캐글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날 엔비디아는 '젬마' 모델이 자사 칩에서 원활하게 실행되도록 구글과 협력했다고 밝혔다.

또한 구글은 설계 단계에서부터 AI가 책임감 있게 사용될 수 있도록 사전학습모델을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게 만들었으며, 훈련 과정에서 특정 개인정보나 민감한 데이터는 걸러낼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젬마'가 완전 오픈소스 공개가 아니므로 사용조건과 소유권 설정에 구글이 여전히 관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제닌 뱅크스 구글 부사장은 "오픈모델은 개발자·연구자가 모델을 커스터마이즈하고 미세조정할 수 있는 폭넓은 접근권한이 있지만, 동시에 재배포 등 사용조건과 개발된 변형모델 소유권이 모델 자체 사용약관에 따라 달라지는 개방형 가중치 모델을 지칭하는 경우가 많다"며 기존에 통용되는 오픈소스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