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복지부 "의대 증원분 총선전 학교별 배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

보건복지부는 이르면 이달 중, 늦어도 다음 달까지 의대 증원분의 학교별 배분을 마쳐 총선 전에 확정을 짓겠다고 13일 밝혔다. 전공의 단체의 임시총회와 관련해서는 "집단행동 표명이 없어서 다행"이라며 "환자 곁을 지키는 결단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박민수 복지부 2차관은 13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4월 전 (의대 증원분의) 학교별 배정을 확정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협의해 관련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겠다"며 "'4월 전'이니 3월이 될 수도 있고 2월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대 증원 발표는 선거용이며, 선거 후 의료계와 숫자를 줄이는 타협을 할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며 "그런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 4월 선거(총선) 전 학교별 배정을 확정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학교별 의대 정원은 총선 후에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특히 증원 폭이 예상보다 크자 선거 전 민심을 산 뒤 의사들과 타협해서 증원 폭을 줄일 것이라는 추측이 일각에서 나왔는데, 이를 불식하겠다는 것이 복지부의 의도다.

박 차관은 전날 밤 열린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임시총회와 관련해서는 "집단행동에 나서겠다는 입장 표명이 없는 점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전공의들은 환자 곁을 지켜주는 결단을 내려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은 집단행동을 한다는 것인지 안 한다는 것인지 확인이 되고 있지 않아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계속 주시하고 있다"면서 "가능한 모든 집단행동의 방법에 대해 사전에 대응계획을 다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정부의 '2000명 의대 증원' 발표에 반발해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어 집단행동 등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후 회장을 제외한 집행부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사실을 발표했지만, 집단행동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박 차관은 의대 증원에 대한 의사단체들의 반발과 관련해 "일부 직역에 의해 국가 정책이 좌우되지 않도록 (국민이) 압도적인 성원으로 끝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며 "정부는 국민만을 바라보고 가겠다. 어떠한 어려움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복지부 "의대 증원분 총선전 학교별 배분"
<사진: 연합뉴스>

복지부 "의대 증원분 총선전 학교별 배분"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