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외증시 지각변동…엔비디아 뜨고 테슬라 지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매출부진' 애플도 투자심리 위축
서학개미 보관액 2위 엔비디아로
테슬라 시가총액 순위 10위 추락
해외증시 지각변동…엔비디아 뜨고 테슬라 지고
엔비디아 로고. 연합뉴스 제공.

해외증시 종목에 대한 평가가 갈리고 있다. 시가총액 빅3 진입을 노리고 있는 엔비디아의 상승세가 이어지는 반면, 서학개미의 확고한 지지를 얻었던 애플과 테슬라는 악재가 이어지며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엔비디아의 시총은 1조7810억달러로, 뉴욕 증시 상위 5위를 기록했다. 4위 아마존(1조8120억달러), 3위 알파벳(1조8580억달러)과 각각 2%, 4% 수준으로 차이를 줄였다.

특히 최근 엔비디아 주가가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아마존과 알파벳을 따라잡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에만 45% 급등했다. 아마존과 알파벳도 각각 15%와 7% 상승했지만, 엔비디아의 상승률이 훨씬 더 가팔랐다.

이들 기업을 제치면 엔비디아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에 이어 시총 순위 3위에 오르게 된다. 주가가 약 12.3% 더 상승해 810달러를 넘어서면 시총 2조달러 클럽에도 입성할 수 있다. 지난해 6월 시총 1조달러를 돌파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2조달러 달성을 앞두고 있다.

국내 투자자들 역시 엔비디아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국내 투자자가 보유 중인 엔비디아 주식 평가액은 61억5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올해에만 1억400만달러(한화 약 140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국내 투자자 보유 주식평가액 2위에 올랐다.

반면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연말까지 부동의 2위를 지켜왔던 애플은 약 3년 5개월만에 3위로 내려앉았다. 올들어 서학개미는 약 1억8300만달러(한화 약 2400억원) 규모의 애플 주식을 순매도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진 애플의 악재와 인공지능(AI) 수요 증가 기대감에 따른 엔비디아의 약진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작년 연말 애플워치 최신 모델에서 혈중 산소 측정 기능을 제거하며 사실상 미국 의료기술기업 마시모와의 특허 분쟁에서 패배했고, 지난달에는 중국 판매 부진에 이례적인 가격 할인까지 나서며 투자자의 불안을 키웠다.

매출 저조와 AI 기술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일부 글로벌 투자은행(IB)이 투자 의견을 강등하면서 주가 하락을 자극했다.

테슬라는 서학개미 주식 보관액 1위(104억8400만달러) 자리는 지켰지만, 증시에서는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작년 4분기 세계 전기차 판매 1위 자리를 중국 업체 비야디(BYD)에 내줬고, 작년 4분기 매출과 주당순이익(EPS)도 251억6700만달러, 0.71달러에 그치며 모두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이에 따라 지난 6일 종가 기준 주가도 181.06달러로 올해에만 27.12% 급락했다. 시가총액도 5766억4000만달러로 내려앉으며 시총 순위 10위로 떨어졌다.

월가에서는 애플과 테슬라를 '매그니피센트 7'(M7)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M7은 7대 빅테크 대표종목을 의미한다. 미국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는 애플의 주가가 고평가돼 있다며 테슬라와 애플을 제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